아이폰 NFC 결제 '미래에셋페이' 오픈…편의점부터 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이폰 NFC 결제 '미래에셋페이' 오픈…편의점부터 개시

미래에셋증권은 간편결제 서비스 '미래에셋페이'를 오픈한다고 18일 밝혔다.

미래에셋페이는 스마트폰의 근거리무선통신(NFC)기능을 이용해 결제하는 방식이다. 그동안 터치 방식의 결제앱을 사용할 수 없었던 아이폰 사용자를 주요 타깃으로 한다.

이번 오픈에는 카드결제서비스만을 제공하지만 향후 계좌결제서비스도 제공한다. 카드결제는 국내 모든 카드를 등록해 사용할 수 있으며 기존 카드의 혜택도 그대로 누릴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한 지역 화폐인 '이음페이'도 미래에셋페이에 등록해 연내 사용가능하도록 추진 중이다.

미래에셋페이는 편의점을 중심으로 가맹점을 넓혀가고 있다. 오픈일에 맞춰 세븐일레븐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고 이후로 편의점, 커피전문점과 마트, 극장에서도 결제를 지원할 예정이다. 프랜차이즈가 아닌 일반 매장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가맹점을 확대하고 있다.

대중교통 결제서비스도 제공 예정이다. 최근 코레일과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핀테크업체 텔큐온과 제휴를 통해 도로의 하이패스처럼 터치없이 지하철 등을 이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또한 NFC터치만으로 전자 출입 명부를 등록할 수 있는 기능, ATM에서 NFC터치 방식을 통한 출금서비스도 오픈할 예정이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미래에셋페이는 터치방식을 이용해 타 간편결제보다 편리한 사용성과 우수한 보안성을 지니고 있다”며 “미래에셋페이는 간편결제를 매개로 기존 페이 서비스에서 경험해 보지 못한 혁신적인 고객 경험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