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보고 있나'...폭스콘 첫 전기차 모델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의 아이폰 전담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기업인 대만 '폭스콘'이 전기차 모델을 최초 공개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18일 보도했다.

폭스콘은 이날 타이베이에서 연 '테크놀로지 데이' 행사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승용차 콘셉트카를 각각 공개했다. 폭스콘은 내년 대만 대중교통 업체에 출고할 전기버스도 함께 선보였다. 이날 선보인 전기차는 폭스콘이 대만 자동차 업체인 위룽자동차(Yulon Motor)와 만든 합작사 '폭스트론(Foxtron)'에서 제작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18일 대만 폭스콘이 공개한 테크놀로지 데이 행사 영상.
<18일 대만 폭스콘이 공개한 테크놀로지 데이 행사 영상.>

폭스콘은 이번에 공개한 전기차를 자체 브랜드보다는 다른 자동차업체를 위해 생산할 계획이며, 대만 위룽자동차를 첫 번째 고객으로 확보했다.

폭스콘 모회사 홍하이 정밀공업의 류양웨이 회장은 이날 점진적으로 전기차 공급망을 건설해 왔으며 이번에 독자적인 전기차 모델까지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는 폭스콘이 이번 전기차 콘셉트카를 통해 애플의 애플카 프로젝트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은 업체임을 다시 한번 과시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애플카 프로젝트는 지난 2014년 시작됐으나 잦은 책임자 교체 등으로 애플카 출시까지는 적어도 수년이 걸릴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렇지만 정작 애플은 애플카에 대해 공식적인 언급을 거의 하지 않고 있다.


지난해 전기차 시장 진출을 선언하면서 이르면 2025년 전 세계 점유율 10% 달성을 목표로 제시한 폭스콘은 이미 자체 전기차 제작 지원 플랫폼을 공개했으며 미국 피스커와는 2023년부터 미국에서 전기차를 생산하기로 했다.

또한 지난달에는 폐업 위기에 빠진 미국 전기 픽업트럭 업체인 로즈타운 모터스의 오하이오 자동차 공장 인수 합의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로즈타운이 매각하려는 오하이오 공장은 제네럴모터스(GM)이 50여 년간 자동차를 생산했던 곳으로 한때 1만 여명이 일했던 대형 공장이다.

회사 측은 위룽자동차를 통해 판매될 전기차 세단의 가격이 3만5700달러(약 4240만원) 선 아래로 책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