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KIST, 디지털금융 혁신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주환 하나은행 정보보호본부장(왼쪽)과 김익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AI로봇연구소장이 지난 18일 열린 비대면 협약식에서 디지털 금융 혁신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하나은행)
<이주환 하나은행 정보보호본부장(왼쪽)과 김익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AI로봇연구소장이 지난 18일 열린 비대면 협약식에서 디지털 금융 혁신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하나은행)>

하나은행(행장 박성호)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원장 윤석진)과 디지털금융 혁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호 협력을 강화한다고 19일 밝혔다.

KIST는 창조적 원천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성과 보급을 목표로 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연구기관이다. 인공지능(AI)·로봇, 바이오·메디컬 융합, 국가기반 기술 등 융복합 미래원천기술 개발을 중심으로 연구한다.

양사는 △디지털 금융 혁신을 위한 AI·로봇기술 연구 △첨단 정보통신기술(ICT)과 디지털 인증 기술 분야에 대한 업무 공유와 기술 교류 △융합형 디지털 금융 혁신 신기술 창출을 위한 협력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소통과 협력 범위를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하나은행은 ICT와 디지털 인증 신기술을 확보해 안정적으로 금융서비스에 접목할 수 있게 됐다. KIST는 축적해온 연구 성과를 금융 분야로 확대해 첨단 금융서비스 품질과 신뢰성 확보에 이바지할 수 있게 됐다.

먼저 양사는 하나은행 대표 모바일 서비스인 하나원큐 디지털 인증 기술인 '얼굴인증' 고도화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KIST의 K-마스크 연구 기술을 디지털 인증 서비스에 적용해 안전성과 편리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이주환 하나은행 정보보호본부장은 “하나은행의 특화된 ICT·정보보안 노하우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AI·로봇기술이 만나 디지털 휴먼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며 “언택트 시대에 고객이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 인증기술 고도화를 위해 양사가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