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반택시, 내년부터 동남아에서도 택시 호출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반반택시, 내년부터 동남아에서도 택시 호출 지원

플랫폼 택시 서비스 '반반택시'가 내년부터 동남아 국가에서도 현지 택시 호출 기능을 지원할 예정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반반택시 운영사인 코나투스는 동남아에서 블록체인 기반 라이다 헤일링 서비스 '타다(TADA)'를 운영하는 엠블과 국가 간 로밍 서비스 개발을 추진한다.

양사는 △운영 중인 서비스 간 연동 개발 △상호 연동형 서비스 모델 개발 △내년 1분기 내 상호 로밍 서비스 상용화 등에서 협력한다.

타다 앱을 통해 국내에서 반반택시를 이용할 수 있을뿐 아니라 반반택시 앱으로 싱가포르, 베트남 등 동남아 국가에서 타다 택시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반반택시는 국내에서 빠르게 서비스 지역과 기사를 확대하고 있다. 사업 개시 2년 만에 전국 기사의 약 40%를 모집하며 전국 서비스망 구축을 완료했다.

김기동 코나투스 대표는 “엠블과 협력으로 반반택시 고객에게 해외에서도 동일한 택시 호출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더 많은 해외 여행지에서 반반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여러 해외 사업자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