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테크노파크, 제2차 ICT발전협의회 개최…ICT·SW 현안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북테크노파크(원장 양균의)는 20일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기업 및 학계 전문가, 혁신도시 이전기관과 지역 공공기관 대표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차 ICT발전협의회를 개최했다.

협의회는 전북지역 ICT발전을 위한 정책개발 및 자문 등 ICT·소프트웨어(SW) 관련 지역 현안을 효율적으로 공유하고 논의하기 위해 매년 3회 개최한다.

이영로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을 신규 운영위원으로 위촉하고 전라북도 ICT산업 진흥을 위한 정책 제언, 전라북도 ICT산업 육성 추진방안에 대하여 공유하고 논의했다.

전북테크노파크는 20일 ICT 관련 기업 및 학계 전문가, 혁신도시 이전기관과 지역 공공기관 대표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차 ICT발전협의회를 개최했다.
<전북테크노파크는 20일 ICT 관련 기업 및 학계 전문가, 혁신도시 이전기관과 지역 공공기관 대표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차 ICT발전협의회를 개최했다.>

한편, 전북 ICT산업생태계 구축을 위해 국가사업 발굴 및 정부 공모사업 대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인공지능·빅데이터·데이터보안·네트워크 등 전북테크노파크 전북디지털융합기술위원회 4대분과에서는 총 17회 분과회의를 거쳐 과제를 발굴, 논의해 왔다. 그중 중장기 R&D 과제 기획 보고서로 도출된 과제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협의회 의장인 나인호 군산대 교수는 “앞으로도 협의회 회원간 교류 활성화와 지식 플랫폼 기반 정보공유 기능을 강화하고 ICT 미래 전략 산업 육성 정책 발굴·제언을 통하여 전라북도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