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투자-코이카, 개도국 문제 해결 'CTS Seed 0' 성료

한국사회투자와 KOICA가 함께 한 2021 KOICA CTS Seed 0 초기기업 사업화 교육 프로그램에서 선정팀 등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사회투자>
<한국사회투자와 KOICA가 함께 한 2021 KOICA CTS Seed 0 초기기업 사업화 교육 프로그램에서 선정팀 등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사회투자>>

한국사회투자와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이 개발도상국 사회문제를 해결 하는 스타트업 육성에 속도를 냈다.

한국사회투자는 코이카와 함께 한 '2021 KOICA CTS(Creative Technology Solution) Seed 0 초기기업 사업화 교육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CTS Seed 0 프로그램은 혁신기술을 통해 개발도상국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예비창업가나 초기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하는 글로벌 진출 교육·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다.

양 기관은 지난 7월 혁신 비즈니스 및 기술 활용을 통해 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의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예비창업자 및 설립 5년 이내 초기 스타트업 10곳을 선정했다.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일대일 맞춤형으로 팀별 진출국 사업전략 및 사업모델 수립 지원, 사업계획 수립 컨설팅, 전문분야 멘토링, 진출국 현지 창업기획자(AC) 사업검증 및 사업 네트워크 연계, 국내 공통교육 등이 진행됐다.

블루윙모터스, 쓰리제이, 알프래드 등 3곳이 최종 우수 수료팀으로 선발됐다. 블루윙모터스는 고기능 전기 오토바이 컨트롤러 및 모듈 공급을 통해 베트남의 난제인 환경오염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 쓰리제이는 비대면 자가 진단키트로 성매개감염병을 사전 진단함으로써 예방과 신속한 치료를 목표로 한다. 알프래드는 버려지는 커피 찌꺼기를 폐기하지 않고 업사이클링하여 고양이 배변모래 제품을 생산함으로써 환경 가치와 경제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우수 수료팀 3곳에는 향후 코이카 CTS Seed 1 프로그램 공모 참여 시, 프로그램 종료 직후 연속 2회 서면 심사 가산점이 제공된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