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소상공인 일상회복 지원에 662억원 긴급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종시, 소상공인 일상회복 지원에 662억원 긴급투입

세종시가 민생경제 회복과 소상공인 일상 회복을 위해 662억원을 긴급투입하는 세종형 소상공인 지원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소상공인 회복자금 지원과 지역화폐 여민전을 활용한 소비 촉진, 소상공인 자금 추가지원, 신용보증재단 프로그램 운영 등 4가지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우선 시는 자체적으로 약 8152개 업소를 대상으로 62억원을 투입해 소상공인 회복자금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지난해 8월 16일부터 지난 7월 6일 사이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으로 직접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금지나 제한에 해당하지 않지만 매출 감소가 큰 업종이다.

해당 기간 내 집합금지를 이행한 209개 업소에 각각 200만원, 영업제한을 이행한 3719개 업소는 100만원이 지원한다.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에 해당하지 않지만, 정부가 10% 이상 매출감소 업종으로 지정한 경영위기 업소 4224곳에도 50만원을 지원하는 등 간접 피해도 지원한다.

지원금 지급 시기는 정부지원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금 지급이 마무리되는 오는 12월까지다.

소비 촉진을 위해 내달 개최되는 코리아세일페스타와 연계해 11월 한 달간 여민전 구매 한도를 종전 3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상향한다.

또 소상공인자금 조기 소진이 예상됨에 따라 연내 100억원을 긴급 추가지원하고 내년 소상공인자금도 500억원 규모로 확대 공급하는 등 올해 연말부터 내년까지 총 600억원 규모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 지원과 여민전 구매 한도 확대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며 “소상공인 위기 극복 및 일상 회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