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3년간 3만9000개 청년 일자리 창출"

21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청년희망ON 간담회 행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좌측 5번째)와 구광모 LG 대표(좌측 6번째)가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1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청년희망ON 간담회 행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좌측 5번째)와 구광모 LG 대표(좌측 6번째)가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그룹이 향후 3년간 3만명 직접 채용을 포함해 스타트업 투자, 산·학 연계 프로그램 등으로 총 3만9000개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다. KT, 삼성에 이어 LG그룹까지 일자리 창출에 동참하면서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 경영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국무총리실과 LG그룹은 21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간담회를 개최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부 측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이 참석했고, LG그룹에서는 구광모 회장, 권영수 부회장,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사장, 이방수 사장이 참석했다.

LG그룹은 이날 간담회에서 연간 1만명씩 3년간 총 3만명 직접 채용을 약속했다. 올해 LG전자 휴대폰 단말기 사업 중단, LX그룹 분리 등에도 고용을 10% 더 늘려 청년 일자리 창출에 동참하겠다는 계획이다.

직접 채용 외에도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산업 생태계 육성에 힘써 9000개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우선 LG커넥트, 오픈랩 등 스타트업 분야에 1500억원을 투자해 3년간 약 2000개 일자리를 만든다. 오픈 이노베이션 행사인 LG커넥트를 확대해 청년 스타트업 투자 유치를 지원하고, LG사이언스파크 내 유망 스타트업을 입주시켜 업무 공간 등을 지원하는 게 핵심이다.

LG 트윈타워 전경(사진: 전자신문 DB)
<LG 트윈타워 전경(사진: 전자신문 DB)>

대학과 산·학 연계로 맞춤형 교육과 현장 실무를 강화하는 채용계약학과도 확대한다. 기존 소프트웨어(SW), 광학, 스마트융합 부문에 배터리와 인공지능(AI) 전공까지 확대해 5800개 일자리를 창출한다.

추가로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프로그램 'LG 소셜캠퍼스'와 지역 청년 혁신가를 키우는 '로컬밸류업 프로그램' 등을 강화해 1200개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 LG전자와 LG화학이 공동으로 지원하는 LG 소셜캠퍼스는 사회적 기업의 금융, 공간, 컨설팅을 지원,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돕는다.

LG그룹은 구광모 회장 체제 이후 미래 성장을 위해 젊은 인재 양성·확보에 가장 공을 들이고 있다. 그룹 내 연구소,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을 강화해 젊은 사업가를 체계적으로 양성하고, 해마다 인사를 통해 젊은 인재를 전면에 배치 중이다. 이번 청년 일자리 창출 역시 정부 정책에 화답하는 동시에 '젊은 LG'를 위한 미래 인재 유치가 목적이다.

이번 LG그룹까지 청년 일자리 창출에 동참하겠다고 선언하면서 정부 정책에 화답한 대기업은 KT와 삼성전자에 이어 세 번째 그룹이 됐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추진하는 청년 고용 정책 '청년희망ON(온)'은 KT가 3년간 1만2000개, 삼성이 3만개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총리직을 맡으면서 일자리를 비롯한 청년의 고민을 조금이라도 덜어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LG가 이렇게 크게 화답해줘서 정말 감사하다”면서 “기업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서 청년 일자리를 늘려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투자를 해보자”고 말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기업의 가장 중요한 소임은 일자리 창출”이라면서 “기업뿐 아니라 학계나 중소기업 협력업체 그리고 청년 스타트업이 함께 참여하는 산업생태계를 육성해서 함께 성장해 나가면서 일자리를 더해가는 이런 선순환 구조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용철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