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엑스, '레드닷 어워드' 디자인 콘셉트 분야 최우수상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차는 자사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가 '2021 레드 닷 어워드' 디자인 콘셉트 분야 모빌리티·수송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레드 닷 어워드'는 'IDEA 디자인상', 'iF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제네시스의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Genesis X).
<제네시스의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Genesis X).>

이번 레드 닷 어워드 디자인 콘셉트 분야에는 49개국에서 4110개의 작품이 출품됐다. 이 가운데 혁신도, 현실화 가능성, 기능성 등에 대한 종합 평가를 거쳐 최우수상 61개 작품과 본상 259개 작품이 선정됐다.

루크 동커볼케 제네시스 부사장은 “제네시스 엑스 콘셉트에서 느껴지는 고결한 우아함은 하나의 조각과 같은 아름다움과 동적인 비율의 조화를 드러낸다”며 “제네시스가 추구하는 미래 비전을 자동차 디자인에 담아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상엽 글로벌 디자인 담당 전무는 “'투 라인즈(Two Lines)'라는 제네시스만의 아이덴티티와 디자인 철학인 궁극의 역동적 우아함을 통해 특별한 경험을 전하고자 했다”며 “이번 수상은 럭셔리 디자인의 정수를 선보이고자 하는 꿈을 현실화하기 위한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열정 및 노력에서 비롯된 결과”라고 자평했다.

제네시스는 지난 8월 발표된 레드 닷 어워드의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분야에서 개인화 모바일 서비스 앱인 '마이 제네시스 앱'으로 본상을 받기도 했다.

한편 제네시스는 제네시스 엑스 실차를 국내 고객에게 처음 선보이는 '제네시스 엑스 로드쇼'를 다음 달 21일까지 일정으로 서울·제주·부산에서 진행 중이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