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테크노파크 정형외과용 융합의료기기산업지원센터 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시는 21일 북구 테크노파크 2단지에서 전국 유일의 정형외과용 융합의료기기산업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조인철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 안영근 전남대학교병원장, 김선민 광주테크노파크 원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보고, 시설 투어 등 순으로 진행됐다.

개소식에서 앞서 정형외과 소재부품 기업 등 산학병연 관계자를 초청해 '미래의료산업 3D프린팅 의료기기 발전전망'에 관한 심포지엄과 입주기업 제품 전시회, 구축 장비를 활용한 정형외과 소재부품 제작 시연 등 광주의 선진화된 의료기술과 시스템을 선보이기도 했다.

센터는 지상 2층, 연면적 3647㎡(부지 5824㎡) 규모로 2020년 3월 착공해 지난해 말 완공됐다. 1층에는 기계가공 및 후처리 장비실, 3D프린터실, 2층은 센터 운영실, 공동개발실, 시험분석실로 구성됐다. 정형외과용 소재부품 가공·시험·분석 장비 등 총 37대를 갖췄다.

조인철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이 21일 오후 북구 광주테크노파크 2단지에서 열린 정형외과용 융합의료기기산업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조인철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이 21일 오후 북구 광주테크노파크 2단지에서 열린 정형외과용 융합의료기기산업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조인철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이 21일 오후 북구 광주테크노파크 2단지에서 열린 정형외과용 융합의료기기산업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주요내빈과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조인철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이 21일 오후 북구 광주테크노파크 2단지에서 열린 정형외과용 융합의료기기산업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주요내빈과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센터에는 골절 치료용 고정장치를 주로 제작하는 기현테크를 비롯해 인터메디, SNC메디라인, 폴리바이오텍 등 13개 정형외과 소재부품 기업이 입주를 완료했다.

이번 사업은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지역산업거점사업에 선정돼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정부와 광주시가 총 사업비 272억원을 투입해 센터 건립과 장비를 구축했으며, 인공관절·금속판·수술기구 등 정형외과용 소재부품의 기술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한다.

사업주관은 전남대학교병원이 맡아 센터 구축 운영, 기업 공동활용 장비구축, 소재부품 연구개발 지원을 수행하고, 광주테크노파크는 참여기관으로 기술사업화를 추진한다.

센터는 인공고관절·슬관절, 금속판, 수술기구 등 5건의 생체이식 소재부품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시제품 패키지 지원과 해외인증지원 등 76건의 기술사업화를 추진했다. 센터 입주기업 중 3개 기업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기기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적합 인증서(GMP)를 획득하는 등 잇따른 성과를 내며 정형외과용 의료소재 시장의 국산화와 해외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의료산업 패러다임이 규격화된 제품에서 환자맞춤형 제품으로 변화하면서, 3D 프린팅 기술과 의료기술이 융합된 새로운 산업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임상데이터를 활용한 근골격계 맞춤형 3D 프린팅 의료기기 개발 지원까지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센터는 이번 사업을 통해 의료기술의 아이디어 원천이자 개발된 의료제품의 최종 수요자인 임상의가 기업과 함께 제품개발부터 유효성 실증과 임상마케팅까지 협력관계를 구축함으로써 혁신적인 의료기기 산업 발전 모델을 창출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한편, 시는 의료산업을 미래 핵심전략으로 육성하기 위해 2002년 치과산업을 시작으로 정형외과용 소재부품, 치매 등 고령친화사업, 안과, 피부의학을 결합한 고기능성 화장품과 마이크로의료로봇산업까지 산업지형을 확장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02년에는 매출액 2억원, 고용인원 22명, 기업수 2개에 불과했던 것이 2020년 기준 매출 1조840억원, 고용 4524명, 사업체 수 501개 등 폭발적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