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아쉬움 삼킨 文, 어린이 과학기술 콘텐츠 제작·보급하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누리호 발사 참관한 뒤 “청소년·어린이 우주 관심 높다”
과학기술 다큐멘터리에 대해선 “국민 이해 높이는데 기여”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관리실을 찾아 연구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관리실을 찾아 연구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소년과 어린이를 위한 과학기술 다큐멘터리 콘텐츠 제작·보급을 지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참모진과의 회의에서 “어제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발사를 함께 참관한 한국과학우주청소년단처럼 우주에 대해 관심이 높은 미래 세대가 많은 만큼, 청소년과 어린이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해서 보급하는 것을 검토해 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주발사체와 우주개발, 항공우주산업을 포함해 과학기술에 대한 다큐멘터리가 국민들의 이해를 높이는 데 기여해 왔다”고 강조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