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현대자동차 등과 '수소비행체' 시험연구 환경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2일 충남도가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서산시, 현대자동차, 현대건설, 현대글로비스 등과 수소연료 기반 시험비행체 시험연구 환경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2일 충남도가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서산시, 현대자동차, 현대건설, 현대글로비스 등과 수소연료 기반 시험비행체 시험연구 환경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충남도가 미래 성장 동력 중 하나가 될 '수소비행체' 시험연구 환경을 구축한다.

충남도는 22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서산시, 현대자동차, 현대건설, 현대글로비스 등과 '수소연료 기반 시험비행체 시험연구 환경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양승조 도지사와 맹정호 서산시장, 신재원 현대차 사장,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 명의로 맺었다.

협약에 따라 현대자동차는 서산에서 수소연료 기반 시험비행체 기술 개발과 실증을 추진하고 지역 내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 수립을 지원한다.

현대건설은 서산 바이오·웰빙·연구 특구 등 개발 계획 수립, 인허가, 기반시설계획 수립·조성 등을 협력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수소 기반 모빌리티에 적합한 수소 공급망 구축·운영, 수소 공급기술 개발 등에 협력키로 했다.

충남도는 수소 기반 모빌리티산업에 대한 체계적인 육성과 지원, 규제 특례, 법과 제도 정비, 정부 및 유관기관 협의 등 행·재정적 지원에 나선다.

서산시는 기업 지원 방안 마련과 연구개발 지원, 정주여건 조성, 규제 특례 및 인허가, 유관기관 협의, 행·재정적 지원 등을 약속했다.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미래 수소 에너지 관련 산업 육성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등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승조 도지사는 “협약에 따라 현대자동차가 수소비행체 시험연구를 서산에서 처음 진행하게 된다”며 “현대자동차의 수소비행체 시험 성공은 '항공 모빌리티'의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