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28㎓ 와이파이, 수도권 지하철 전방위 확대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 성동구 지하철 2호선 지선 신설동행 열차를 탑승한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왼쪽)이 이통사 담당자로부터 5G 28㎓ 성능 속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서울 성동구 지하철 2호선 지선 신설동행 열차를 탑승한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왼쪽)이 이통사 담당자로부터 5G 28㎓ 성능 속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5세대(5G) 이동통신 28㎓ 대역을 백홀망으로 활용한 와이파이 서비스가 서울·수도권 지하철에 확대 구축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서울교통공사가 관할하는 수도권 지하철에 5G 28㎓ 대역을 백홀망으로 활용하는 와이파이를 구축한다. 이통 3사는 구축 노선 및 구간을 논의한 끝에 최종 결정만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통 3사는 수도권 지하철 가운데 지하 구간이 많은 서울지하철 2, 3, 5, 6, 7, 8호선부터 다음 달 구축을 시작할 예정이다. 1호선과 4호선은 지상 구간이 많아 전파 방해 요소가 많은 만큼 안정적 서비스 공급에 대한 우려로 우선 구축 대상에서 제외됐다.

9호선은 대다수 구간이 서울교통공사가 아닌 서울시메트로9호선이 운영하고 있는 만큼 향후 협의를 통해 구축을 결정할 계획이다. 이통 3사는 올해 말까지 5G 28㎓ 장비 최대 1500식을 설치한다는 목표다. 각 사는 구간을 나눠 500여식씩 구축할 예정이다. 이통사가 목표로 한 1500식은 각 사가 올해 말까지 할당받은 의무 구축 수량 1만5000식의 10%에 해당한다. 각 사가 10% 수량에 대한 준공신고를 완료하면 주파수 할당 취소 사태는 막을 수 있다.

이통사는 올해 기지국 목표 수량을 우선 설치하고 내년까지 열차 기관실 수신장치(CPE)와 객차 내 와이파이 공유기 등을 추가 구축해서 망 구축을 완료, 상용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국정감사에서도 28㎓ 대역의 소극적 투자에 비판이 거셌던 만큼 이통 3사는 지하철에 28㎓ 구축을 제안한 정부안을 수용하는 동시에 지하철을 일반 이용자가 5G 28㎓를 가장 쉽게 체감할 수 있는 적정 장소로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5G 28㎓ 대역을 백홀망으로 활용하면 28㎓ 대역 신호를 열차 기관실 CPE가 수신 이후 와이파이 신호로 변환, 광케이블을 통해 객차 내 와이파이 공유기로 전달한다. 이에 28㎓ 대역 신호를 와이파이 사용자만 나눠 사용할 수 있다.

실증 구간으로 구축한 서울지하철 2호선 신설동∼성수역 구간에서 측정한 와이파이 최고 속도는 1.2Gbps,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약 700Mbps 로 기존 지하철 와이파이 평균 속도인 71.05Mbps보다 약 10배 빨랐다. 이통사와 과기정통부는 속도를 약 1Gbps 까지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하철 와이파이 성능을 개선함과 동시에 고속 이동체에서 5G 28㎓ 활용성이 확인되면 28㎓ 구축을 다양한 분야로 확산, 새로운 서비스가 탄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