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평한 쓰리에이로직스 대표 “'국내 대표 NFC 통합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평한 쓰리에이로직스 대표.
<이평한 쓰리에이로직스 대표.>

“쓰리에이로직스는 반도체 설계 기술을 기반으로 지난 17년간 '근거리무선통신용(NFC) 칩' 국산화 외길을 걸어온 반도체 부문 강소기업입니다. 2004년 국내 중소기업 최초로 근거리무선통신(NFC) 국제 표준화 단체에 이름을 올린 만큼, 초격차 기술력을 갖췄다고 자부합니다.”

쓰리에이로직스(대표 이평한, 박광범)는 2004년 이 대표와 박 대표가 공동 창업한 반도체 설계(팹리스) 전문 기업이다. 공동 대표를 포함한 창업 멤버 7명은 카이스트와 글로벌 대표 전자 기업 출신 베테랑 개발자들이다.

초기 창업 멤버들은 현재까지 17년 이상을 동고동락하며 관련 기술 개발과 영업을 주도했다. 회사가 창업 2년 만에 NFC 칩을 국산화한 비결이다.

회사는 현재 'NFC 칩' '무선인식 전자태그(RFID) 리더 칩' 'NFC 다이내믹 태그 칩' 'NFC 무선충전 칩' '블루투스 칩' '센서 연동형 NFC 칩' 등을 상용화했다.

기존 NFC는 출입통제 관리와 전자결제 시스템에 주로 쓰였다. 최근에는 스마트폰과 스마트 가전, 사물인터넷(IoT) 기기, 자동차, 정품인증 산업, 전자적 가격표시기, 헬스케어, 무선충전, 스마트 물류 등 여러 분야에 필수적으로 탑재되는 추세다.

회사는 시장 흐름에 발맞춰 국내외 NFC 칩 시장 공략의 고삐를 바짝 죄고 있다. 이 과정에서 맞춤형 NFC 칩 설계와 관련 기술지원, 통합·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NFC 통합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쓰리에이로직스 측은 “'산업의 쌀'이라 불리는 반도체 분야에서 국내 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NFC 통합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 하겠다”며 “초연결·지능화 시대 안정적 시스템 운영에 최적화된 칩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평한 쓰리에이로직스 대표를 만나 NFC 통합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할 회사의 미래에 대해 들어봤다.

-하반기 경영 계획은.

▲국내 시장을 넘어서 해외 시장 공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출입제어 분야에서는 이미 국내 시장에서 70%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러한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여러 디바이스에 들어가는 센서와 물류 등으로 우리 칩을 판매하는 시장을 다변화할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단순한 칩 판매가 아닌 고객사가 원하는 관련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비즈니스 파트너가 될 것이다.

-최근 대표적 성과는.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국내 대표 NFC 칩 생산 기업으로 우뚝 솟았다. 2019년 '소재부품 전문기업' 지난해 '시스템반도체 부문 BIG3분야 전문기업' '소부장 강소기업 100' '최우수 벤처기업' '금융위원회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프로젝트 대상 기업'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수입대체효과를 창출했다는 점과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국산화에 앞장섰다는 부분에서 호평 받았다. 앞으로도 저비용·고효율 제품으로 고객 중심 경영과 사업보국을 실천하겠다.

▲향후 상장 계획은.

-2023 년 초에 상장을 목표로 한다. 2019년 200억원, 지난해 300억원, 올해 450억원, 2022년 650억원을 목표로 한다. 꾸준히 성장해온 만큼, 기업공개(IPO)를 통해 임직원과 투자자들에게 기업 성과를 나눌 것이다.

이평한 쓰리에이로직스 대표
<이평한 쓰리에이로직스 대표>

▲인재 확보에 공들이고 있는데.

-경영에 있어서 인재 경쟁력이 곧 기업 경쟁력이 된다. 현재 쓰리에이로직스는 중소기업 중 비교적 높은 연봉 수준을 고수하고 있다. 경영진들은 2025년까지 국내 팹리스 기업 중 상위권에 들 수 있는 최고 수준의 '행복경영' 실현을 위해 복지 혜택을 늘려가고 있다.

우선 내년 말 제2 판교테크노밸리 첨단 사옥 입주를 진행한다. 5년 단위 장기 근속자 포상, 자기계발 지원, 스톡옵션, 리프레쉬 휴가 제도, 매월 가정의 날 행사, 피트니스 지원, 자율 출근제, 우수 근무자 대상 장거리 출퇴근자 숙소 지원 제도 등을 시행한다.

우리는 '직원이 행복해야 고객이 행복해진다'는 모토로 인재를 소중히 여긴다. 국내 일등을 넘어 세계로 도약하는 'NFC 시스템 반도체 글로벌 기업'을 만드는 대열에 동참할 인재들에 쓰리에이로직스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

임중권기자 lim918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