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는 전기차…아이오닉5·EV6, 반년 만에 '5만대' 팔았다

현대차와 기아가 올해 선보인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와 'EV6'의 글로벌 누적 판매가 6개월 만에 5만대를 넘어섰다.

현대차 아이오닉 5.
<현대차 아이오닉 5.>

31일 현대차·기아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판매된 아이오닉 5와 EV6는 총 5만589대로 집계됐다.

4월 현대차가 출시한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는 내수 1만5467대, 수출(선적 기준) 2만3050대 등 3만8517대를 기록했다. 기아 EV6는 8월 출시 후 두 달여 만에 글로벌 판매 내수 4564대, 수출 7508대를 포함해 1만2072대가 팔렸다.

기아 EV6.
<기아 EV6.>

현대차·기아가 신형 전용 전기차를 잇달아 내놓으면서 향후 판매 호조도 기대된다. 기아는 연내 EV6 고성능 모델 EV6 GT를 출시한다. 이 모델은 정지 상태에서 100㎞/h를 3.5초에 주파할 만큼 강력한 성능을 지녔다.

앞서 현대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지난달 선보인 GV60도 계약 일주일 만에 1만대를 돌파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현대차는 E-GMP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중형 세단 아이오닉 6을 내년,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아이오닉 7을 2024년 출시할 계획이다. 기아도 2027년까지 7개 차종의 신형 전용 전기차를 내놓을 예정이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