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52돌 삼성, 이재용 복귀 초읽기...'뉴삼성' 시동거나

창립 52주년을 맞은 삼성전자가 선제 경영시스템 전환과 다음 세대를 위한 일류공헌을 미션으로 제시했다. 주력인 반도체사업 불확실성 심화와 준법경영 요구가 높아지면서 전사 혁신과 사회공헌 의지를 재차 표명했다는 분석이다. 이재용 부회장의 본격 경영 행보가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뉴 삼성' 혁신도 시동이 걸릴 전망이다.

1일 삼성전자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삼성전자 창립 52주년 기념식에서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1일 삼성전자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삼성전자 창립 52주년 기념식에서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일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김기남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경영진과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52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김 부회장은 기념사에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지난 3분기 삼성전자는 괄목할 실적을 달성했다”면서도 “앞으로 10년간 전개될 초지능화 사회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고 초일류 100년 기업으로 우뚝 설 수 있을지 자문해 봐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경영 환경 변동성과 불확실성이 크게 증가하는 상황에서 변화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선제 대응할 수 있는 경영시스템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들어 3개 분기 연속 해당 분기 기준 최대 매출을 경신했다. 특히 3분기에는 연결기준 매출액 70조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하지만 주력품목인 D램 가격이 지속 하락하고 폭발적 수요를 자랑하던 가전 역시 '위드 코로나' 영향이 불가피하다.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선제 대응을 위한 혁신 움직임을 주문한 것이다.

이어 김 부회장은 “회사와 임직원이 함께 실천해야 할 중요한 가치인 준법경영에 노력하고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실천에 능동적으로 참여해 지속 가능한 환경과 사회를 만들어가자”며 사회적 가치도 강조했다. 사회적으로 높아진 삼성의 준법경영, 사회적 책임 요구를 적극 반영해 다음 세대를 위한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최근 이건희 회장 1주기 추모식에서 '뉴 삼성' 의지를 피력한 이재용 부회장은 이번 창립기념식에서는 별도 메시지를 전달하지 않았다. 다만 글로벌 시장에서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와 국내 사회에서 경영혁신 성과를 보여주기 위해서는 조만간 본격적인 경영행보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특히 재계에서는 이달 중 반도체 관련 미국 출장을 계기로 현장경영을 본격화하고 연말 조직개편까지 주도하면서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새로운 삼성'에 시동을 걸 것으로 전망한다.

1일 삼성전자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삼성전자 창립 52주년 기념식 모습
<1일 삼성전자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삼성전자 창립 52주년 기념식 모습>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 가석방 후 정부가 기대한 것은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와 코로나19 백신 확보 등 두 가지였다”면서 “그동안 공식 외부 활동은 없었지만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모더나 백신 생산에 이 부회장이 직접 나서며 공급을 앞당기는 성과를 달성했고, 반도체 역시 물밑에서 진두지휘하며 전략을 수립 중일 텐데, 미국 출장을 시작으로 현장경영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사업 경쟁력 강화를 넘어 미래사회를 위한 기술 투자도 속도를 낸다.

이날 세계 최고 인공지능(AI) 전문가가 참여하는 '삼성 AI포럼'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기술 동향과 연구성과 공유하는 자리다. 특히 올해는 인류 삶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AI 연구 방향을 논의해 삼성의 기술 리더십과 사회공헌 의지를 나타냈다는 평가다.

김 부회장은 개회사에서 “AI 발전이 전자산업뿐 아니라 기초과학, 의약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고 미래에는 기후 변화나 환경오염과 같은 사회 이슈에 대한 솔루션이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지만 도전 과제가 아직 많다”면서 “삼성전자는 AI 생태계 핵심기술 회사로서 이러한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전 세계 연구자와 논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용철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