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서비스·음식배달 드론 세종시 하늘 누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종시 드론특별자유화구역에서 실증비행에 나선 드론 모습. 사진=세종시
<세종시 드론특별자유화구역에서 실증비행에 나선 드론 모습. 사진=세종시>

드론실증도시 세종시가 공공서비스와 음식배달 등 드론실증 서비스 현장 시연을 실시한다.

시는 지난달 27일부터 오는 5일까지 드론실증 서비스 현장 시연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지난 7월 드론특별자유화구역 지정 이후 드론 실증도시 구축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시는 실증 6개 과제, 인프라 설치 1개 과제 등 총 7개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실증 참여 6개 기업은 지난 5월부터 드론 기체 제작 및 안전 테스트를 거쳐 지난 7월부터 드론특별자유화 구역에서 실제 실외 환경에서 안전성을 검토하는 실증 작업에 착수한 상태다.

지난달 27일에는 한글공원에서 기상 상태와 식물의 생육상태를 드론이 3차원 정보로 인지·분석하는 도시바람숲길 생육 모니터링 서비스와 불법 옥외광고 모니터링 서비스 실증이 이뤄졌다.

4일에는 5-1생활권 건설현장에서 드론이 건설작업자 안전 장비, 동선 등을 인식해 실시간 안전관리를 돕는 건설현장 안전관리 서비스가 시연된다.

이어 드론이 금강수변공원에서 배달 음식을 싣고 중앙공원까지 전달하면, 자율주행 실외로봇이 음식을 받아 주문자가 위치한 곳까지 배달하는 스마트시티 통합배송 서비스도 시연한다.

5일에는 중앙공원 인근 도로 일원에서 드론이 도로 환경 분석을 통해 포트홀 등 도로 위험요인을 인지·분석하는 인공지능(AI) 분석 솔루션 기반 도로 환경 서비스 실증 시연이 이뤄진다.

시는 실증 현장 시연 종료 후 연말까지 실증도시구축사업 성과를 평가하고 세종형 드론서비스 활성화 방안 수립에 나선다.

내년도 신규 실증과제와 드론 실증 고도화, 드론 활용 공공서비스 확대 등 발전방안을 수립하고, 이를 통해 드론실증사업을 고도화한다.

양원창 세종시 경제산업국장은 “스마트도시에 적합한 드론 서비스를 발굴·도입하고 드론 성능개선, 기업 유치 등으로 드론산업을 적극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