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실내·외 AR 내비' 2024년 상용화 목표

앨리스·워렌 프로젝트 속도
도로 넘어 건물 내부까지 원스톱 안내
스마트폰 앱 출시…배달 사업 협업 전망
디지털 사이니지 등 신사업 가능성도

현대차그룹이 워렌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하고 있는 실내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파란색 화살표가 최종 목적지까지 안내한다. 노란색을 지도 업데이트를 위한 미션을 받을 수 있는 포인트.
<현대차그룹이 워렌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하고 있는 실내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파란색 화살표가 최종 목적지까지 안내한다. 노란색을 지도 업데이트를 위한 미션을 받을 수 있는 포인트.>

현대차그룹이 증강현실(AR) 메타버스 기술을 활용해 차량용 실외 내비게이션뿐 아니라 실내 내비게이션까지 개발한다. 출발지부터 최종 목적지까지 끊김 없이 안내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는 게 목적이다. 서비스 구현을 위해 스마트폰 앱도 추가로 출시한다. 실내·외 통합 AR 내비 서비스 상용화 시점은 2024년으로 예상된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혁신기술사업추진실을 통해 '앨리스(Alice)'와 '워렌(Warren)'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앨리스는 실외AR 지도를, 워렌은 실내AR 지도를 구축해 효율적 내비를 구현하는 프로젝트다. 기술검증(PoC)을 끝냈고 사업성 판단을 위한 PoC를 준비 중이다. 최종 목적지까지 빠르게 도달해야 하는 배달서비스 사업자와 협업할 예정이다.

실내·외 통합 AR내비가 상용화하면 운전자는 AR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도움을 받아 주차장까지 이동하고, 스마트폰·태블릿 또는 스마트 글라스로 실내 최종 목적지까지 안내받을 수 있다. 길 안내에선 주요 상점 리뷰 등도 확인할 수 있다.

핵심 기술은 현실과 가상세계를 겹쳐 보이도록 돕는 '시각 측위 기술(VPS)'이다. 카메라가 비춘 공간을 인식하고 정밀지도와 접목해 사용자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현대차는 지분 5.13%를 보유한 국내 AR 전문업체 맥스트와 협력한다.

VPS 맵을 활용한 3차원(3D) 맵 아키텍쳐 구성도
<VPS 맵을 활용한 3차원(3D) 맵 아키텍쳐 구성도>

실내AR 지도는 모노 카메라, 360도 카메라 등으로 구축이 가능하다. 라이다로 구축하는 자율주행차 고정밀지도(HD맵)보다 구축 비용이 적다. 하지만 실내AR 지도는 잦은 변화로 인해 업데이트 필요 주기가 짧다는 것이 단점이다.

현대차그룹은 사용자 도움을 받아 실내AR 지도를 업데이트한다. 사용자가 보내오는 시각 데이터로 업데이트 필요 지점을 파악하고 임무를 생성하는 방식이다. 카메라 촬영 미션 수행 사용자에게는 별도 크레딧을 제공해 참여를 독려한다. 향후 서드파티 개발자에게 공간지도 제작도구를 배포해 실내 AR 지도 구축을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그룹은 실내·외 AR 지도 구축을 통해 신사업 추진 기회도 엿본다. 가상 디지털 사이니지를 활용해 광고를 집행할 수 있으며, 새로운 형태의 소셜미디어도 구축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사용자는 주요 지점에 대한 리뷰뿐 아니라 지인들에게 메시지도 남길 수 있다. 실내·외 통합 AR 내비 상용화 시점은 자율차 레벨4가 완성되는 2024년경이다. AR내비 구현을 포함한 정부 사업이 2023년 말까지 진행되고, 현대차가 투자한 스위스 차량용 AR 전문업체 웨이레이도 차량 전면유리 전체를 활용하는 AR 솔루션 양산에 들어가는 2023년 이후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실-가상세계를 접목하는 VPS 기술을 확보·검증했고 서울 시내 주요 거점의 공간지도 구축을 이어가고 있다”며 “선행기술 확보 차원으로 아직 상용화 시점은 미정”이라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