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산네오룩스, 3분기만에 작년 연간실적 넘었다...OLED 사업 날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덕산네오룩스 3분기 실적

덕산네오룩스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채택하는 전자 기업들이 늘어난 데 힘입어 3분기 시장 전망을 뛰어넘는 실적을 기록했다.

덕산네오룩스는 8일 매출 586억원, 영업이익 162억원의 3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작년 동기 대비 매출 44.3%, 영업이익은 45.9% 증가했다.

3분기 누적으로는 매출 1446억원을 기록, 이미 작년 연간실적(1441억원)을 넘어섰다.

시장에서는 덕산네오룩스가 3분기 매출 527억원, 영업이익 153억원을 낼 것으로 내다봤는데, 실제로는 이를 상회했다.

OLED용 유기재료를 생산하는 덕산네오룩스는 OLED를 채택하는 전자기기가 많아질수록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받는다.

지난해 OLED 침투율은 30%에 그쳤으나 올해 36%, 내년 45%까지 높아질 전망이다. 애플과 중국 업체들의 OLED 채택이 증가한 영향이다. 특히 노트북이나 태블릿은 OLED 패널 면적이 스마트폰 대비 4~6배 큰 덕분에 소재 업체들이 수혜를 입는다.

덕산네오룩스는 올해 공장 가동률이 96.9%에 달할 정도로 밀려드는 OLED 소재 주문을 맞추기 위해 공장을 풀가동하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덕산네오룩스 올해 연간실적이 1900억원에 달하면서 내년 2000억원 시대를 위한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내다봤다.

덕산네오룩스 관계자는 “게임기, 태블릿, 노트북, TV 등 중소형 OLED 디스플레이에서 중형 및 대형 OLED 디스플레이로, 기존 LCD에서 OLED로 전환되는 등 OLED 패널 적용이 더욱 가속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덕산네오룩스 실적

덕산네오룩스, 3분기만에 작년 연간실적 넘었다...OLED 사업 날개

김용주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