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드라이브]가성비 '더' 높인 패밀리 세단 르노삼성 'SM6'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스펜션 추가 개선 2022년형 모델
최고 출력 225마력 고성능 엔진 탑재
저속 주행시 발생하는 꿀렁거림 방지
가격 낮추면서 '편의 스펙' 강화 눈길

르노삼성차 2022년형 SM6
<르노삼성차 2022년형 SM6>

르노삼성차의 중형 세단 'SM6'가 가격 경쟁력을 높이고 승차감을 개선했다. 선택지는 가솔린 터보 모델 2종과 LPe 모델 1종 세 가지다. 가솔린 모델은 고속 주행에서 강점을 발휘했고, LPe 모델은 저속에서의 가속감과 연비가 뛰어났다. 르노삼성차가 도입한 인카페인먼트 시스템은 차량에서 내리지 않고도 식음료 '드라이브 스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해 줘 편리했다.

SM6는 르노삼성차가 판매하는 유일한 세단이다. 단종된 SM5와 같은 중형 세단이지만 르노삼성차는 2016년 네이밍을 SM6로 변경해 1세대 모델을 출시했다. 이어 지난해 부분변경 모델을 거친 뒤 최근 상품성을 개선한 2022년형 SM6를 내놨다.

SM6는 토션빔을 사용해 승차감에 대한 우려가 일부 있으나 시승 중 불편함은 느끼지 못했다. 차량 뒷축이 좌우 바퀴를 하나의 축으로 연결하는 토션빔으로 인해 독립적으로 움직이는 멀티 링크 대비 좋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앞서 제기되기도 했다.

르노삼성차 2022년형 SM6 휠과 헤드램프
<르노삼성차 2022년형 SM6 휠과 헤드램프>

르노삼성차는 이 같은 논란에도 시승코스를 과속방지턱이 많은 곳으로 구성했다. 안락한 승차감에 대한 자신감이다. 과속방지턱 앞까지 적절히 감속한 뒤 감속 페달에서 발을 떼며 넘을 때 불쾌한 충격은 없었다. 과속방지턱을 넘었을 때 역반동으로 출렁거리는 현상이 없다는 설명이다.

동승한 회사 관계자는 고객 우려를 고려해 리어 서스펜션을 추가 개선했다고 강조했다. 르노삼성차는 뒷축에 모듈러 밸브 시스템 쇼크업소버, 대형 하이드로 부싱을 적용했다.

시승을 시작하면서 이용한 '인카페이먼트 시스템'도 유용했다.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식음료를 주문하고 매장 근처에 도착하니 점원이 가져다줬다. '드라이브 스루' 시설이 없는 매장에서도 이용이 가능해 편리할 듯하다.

르노삼성차 2022년형 SM6 실내
<르노삼성차 2022년형 SM6 실내>
르노삼성차 2022년형 SM6 전면
<르노삼성차 2022년형 SM6 전면>

SM6 가솔린 모델은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 개발한 엔진 기반의 TCe260(1.6ℓ 터보 직분사) 모델, 르노그룹 'R.S.' 모델과 고성능 브랜드 '알핀'에 탑재되는 고성능 엔진을 장착한 TCe300(1.3ℓ 터보 직분사)으로 나뉜다.

TCe260은 최고 출력 225마력, 최대 토크 26.5㎏·m(260Nm)이며, TCe300 최고 출력 225마력, 최대 토크 30.6㎏·m(300Nm)다. 제원상 TCe300이 TCe260을 압도하지만 일상적 주행에선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다만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 적용으로 TCe300이 더 정숙하다. 복합연비는 19인치 타이어 기준 TCe260이 12.9㎞/ℓ, TCe300(19인치)이 11.6㎞/ℓ다.

르노삼성차는 가솔린 모델의 저속에서 발생하는 특유의 울컥거림도 최소화했다. TCe260과 TCe300은 7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가 엔진과 맞물려 답답함 없는 가속감과 부드러운 주행감을 선사한다. 다만 정차 후 출발 시 가·감속 페달을 깊게 밟으면 꿀렁거림이 발생한다. 경험상 무단변속기(CVT)에 익숙한 운전자의 가·감속 페달 조작으로 발생하는 현상이다.

르노삼성차 2022년형 SM6 측면
<르노삼성차 2022년형 SM6 측면>
르노삼성차 2022년형 SM6 후면
<르노삼성차 2022년형 SM6 후면>

가솔린 모델은 고속에서도 강한 퍼포먼스를 보인 반면에 LPe 모델은 상대적으로 고속에선 무딘 모습이었지만 저속에서 빠른 가속감을 느끼게 했다. 정차 후 출발 시 묵직하게 앞으로 치고 나가는 느낌이다. LPe 모델은 2.0 LPe 액상 분사 엔진과 CVT 조합으로 DCT에서 발생하는 꿀렁거림은 없다. 복합연비는 18인치 휠 기준 9.4㎞/ℓ지만 연료 가격을 고려하면 가솔린 모델 대비 효율이 좋다.

반자율주행 기능도 편리했다. 앞차와의 거리를 유지하며 주행하는 '고속화 도로 및 정체구간 주행보조(HTA)'는 능숙하게 가감속을 수행했다. 다만 가솔린 모델만 지원하며 LPe 모델에는 기능이 없어 아쉬움을 남겼다.

패들 시프트는 고성능 엔진을 장착한 TCe300을 포함한 전 모델에 없다. 고성능 차량을 선택하는 소비자 성향을 고려해 향후 추가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SM6의 가장 큰 매력은 가격이다. 르노삼성차는 2022년형 SM6를 출시하면서 트림을 단순화하고 트림별 상품성을 강화했다. TCe260 트림은 5개에서 3개로 줄였고, TCe300 트림은 플래그십 트림인 '프리미에르'만 남겼다. LPe 트림도 4개에서 2개로 변경했다.

주력 트림인 TCe260 LE는 가격을 157만원 낮추면서도 동승석 파워시트, 앞좌석 통풍시트 및 이지엑세스 등 시트 편의성을 강화했다. TCe300 프리미에르는 35만원 싸졌지만 차로 유지 보조, 이지 커넥트 9.3인치 디스플레이, 보스 사운드 시스템을 기본 사양에 포함했다.

트림별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으로 TCe260 SE 2386만원, LE 2739만원, RE 2975만 원이다. TCe300 단일 트림인 프리미에르는 3387만원이며 LPe 모델은 SE플러스 2513만원, LE 2719만원이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