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미 반도체 2공장, 오스틴 신청서 1곳 철회...테일러로 기우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 오스틴 반도체 전경(자료: 삼성전자)
<삼성 오스틴 반도체 전경(자료: 삼성전자)>

삼성전자 미국 파운드리 공장 투자 관련 텍사스 주 오스틴 지역 협상 주체 중 한 곳의 세금 감면 신청서가 철회됐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올해 초 미국 텍사스 주정부 사이트에 제출한 오스틴 반도체 투자 사업 세금감면 신청서가 최근 매너 교육자치구에서 철회됐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공장 세금 감면 협상 주체는 매너 교육자치구를 포함해 오스틴 시, 트래비스 카운티 등 총 3곳이다.

텍사스 내 다른 유력 후보지인 테일러에 제출한 반도체 투자 사업 세금감면 신청서는 주정부 사이트에 여전히 남아있다. 현지 매체인 오스틴 비즈니스 저널은 “텍사스 재무부 대변인은 해당 신청서가 지난주 철회됐다고 확인했다”면서 “삼성전자가 오스틴을 후보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오스틴시와 트래비스 카운티 측은 이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삼성전자는 “여러 후보지를 여전히 검토 중이며 최종 투자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14일부터 미국 출장 중이다. 업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번 방미를 계기로 170억 달러(약 20조원) 규모 미국 신규 파운드리 공장 부지를 확정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