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K-UAM 연합에 대한항공 합류…"5개사, UAM 생태계 구축 맞손"

현대차가 중점 추진 중인 국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산업 생태계 구축에 대한항공이 새롭게 참여한다.

현대차와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건설, KT, 대한항공 5개사는 16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업무협약식을 열고 UAM의 성공적 실현과 생태계 구축·산업 활성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차가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건설, KT, 대한항공 5개사는 16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업무협약식을 열고 국내 UAM의 성공적 실현과 생태계 구축에 협력하기로 했다. (왼쪽부터) KT 박종욱 사장, 대한항공 우기홍 사장,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 현대차 신재원 사장,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현대차가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건설, KT, 대한항공 5개사는 16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업무협약식을 열고 국내 UAM의 성공적 실현과 생태계 구축에 협력하기로 했다. (왼쪽부터) KT 박종욱 사장, 대한항공 우기홍 사장,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 현대차 신재원 사장,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작년 9월 체결한 현대차, 인천공항공사, 현대건설, KT 파트너십에 대한항공이 신규로 참여해 UAM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컨소시엄으로 확대됐다.

5개사는 협약에 따라 △UAM 생태계 구축 및 사회적 수용성 증대 활동 협력 △UAM 산업 활성화를 위한 공동 노력 수행 △UAM 사업 협력 로드맵 공동 추진 및 실증사업 협력 △K-UAM 로드맵 및 UAM 팀 코리아 활동 공동 수행 등 여러 분야에서 상호 협력한다.

5개사는 각 사 전문성을 발휘해 중점 사업을 추진한다. 현대차는 UAM 개발부터 제조, 판매, 운영, 정비, 플랫폼 등을 아우르는 사업화 모델을 개발하고 UAM 시험비행을 지원한다.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UAM 인프라 구축과 운영을 담당하며, 공항 셔틀과 UAM 교통관리 운영개념 연구 등을 진행한다. 현대건설은 UAM 수직 이착륙장 '버티포트(Vertiport)' 구조와 제반 시설 설계·시공 기술을 개발한다. 버티포트, 육상교통과 연계한 모빌리티 허브 콘셉트도 연구한다.

KT는 UAM 통신인프라와 데이터 플랫폼 개발, 모빌리티 사업 모델을 연구하고 UATM 교통관리시스템(UAM Air Traffic Management) 시스템 개발과 실증 협력 등을 추진한다. 대한항공은 UAM 운항·통제 시스템 개발과 여객·물류 운송 서비스 사업 모델 연구 등을 수행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UAM 시장은 2040년까지 국내 13조원을 포함해 전 세계 730조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작년 6월에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을 추진하기 위해 민관 참여 협의체 'UAM 팀 코리아'를 발족했다.

UAM 팀 코리아는 2025년 국내 UAM 상용화에 앞서 2022년부터 2024년까지 민·관 합동 대규모 실증사업인 'K-UAM 그랜드챌린지'를 실시할 방침이다. 5개사는 UAM 팀 코리아 활동과 K-UAM 그랜드챌린지를 공동 수행한다.

5개사는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16일부터 17일까지 이틀간 개최되는 'K-UAM Confex'에 참가해 컨소시엄이 구상하는 UAM 생태계 청사진을 발표할 계획이다.

신재원 현대차 사장은 “UAM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각 분야를 주도하는 민간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5개사가 UAM계 어벤져스라는 생각으로 하나로 뭉쳐 UAM 시장을 여는데 중심이 되겠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6월 서울시와 국내 UAM 산업의 성공적 실현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항공안전기술원과 협력해 UAM 기체와 인증기술 개발하는 등 국내 UAM 생태계 구축에 힘쓰고 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