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네이버 신임 CEO에 최수연·CFO 김남선 책임리더

네이버의 6대 CEO(전문경영인)로 최수연 글로벌 책임리더가 내정됐다. 글로벌향 젊은 인재다. 창업주인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총괄(GIO)의 다음 목표인 '글로벌화'와 궤를 같이 했다. CFO 내정자로 M&A 및 투자 책임자인 '김남선 책임 리더' 선임됐다.

이들은 내년 주총 승인과 이사회 결의 거쳐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된다.

최수연 네이버 CEO 내정자(우), 김남선 네이버 CFO 내정자(좌)
<최수연 네이버 CEO 내정자(우), 김남선 네이버 CFO 내정자(좌)>

네이버는 17일 정기이사회에서 이같이 결정하고 직원들에게 공유했다. 네이버는 “두 내정자 중심의 네이버 트랜지션 TF를 가동해 글로벌 경영 및 새로운 조직문화 구축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신임 CEO는 1981년생 서울대 출신으로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했다. 과거 네이버에서 커뮤니케이션, 마케팅 등의 업무를 맡은 바 있다. 이후 하버드 로스쿨 졸업을 위해 나갔다가 돌아와 CEO 직속의 글로벌 사업지원부를 이끌어 왔다. 지난해 3월엔 네이버 비등기 임원으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네이버 안팎에서는 네이버가 운영하고 있는 8개 사내독립기업(CIC, Company-In-Company)을 분사시키는데 선봉장 역할을 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네이버 내부 관계자는 “신임 대표의 주 전공분야가 기업간 인수합병”이라며 “현 CIC들을 단계적으로 다 독립시키고 네이버는 지주사 형태로 가는 작업을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