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中 공장 개량, 美 반대로 무산 위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하이닉스 우시 공장 전경. SK하이닉스 제공
<SK하이닉스 우시 공장 전경. SK하이닉스 제공>

SK하이닉스의 중국 공장 개량 계획이 미국 정부의 반대로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고 로이터가 단독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번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미·중 기술 전쟁이 SK하이닉스의 계획에 먹구름을 드리웠다”고 전했다.

18일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중국 우시 공장의 메모리 반도체 생산 효율을 늘리기 위해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업체 ASML이 생산하는 최신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도입, 공장을 업그레이드할 계획이었다.

로이터는 SK하이닉스를 “스마트폰부터 데이터센터까지 아우르는 D램 메모리 반도체를 생산하는 세계 최대 공급업체”라고 소개하면서 “미·중 지정학적 갈등에 따른 다음 피해자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미국은 과거에도 중국에 들어가는 첨단 장비가 중국 군사력을 강화하는 데 쓰일 수 있다는 이유로 이 같은 장비 반입에 반대해 왔다.

로이터는 백악관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미국 정부가 SK하이닉스의 중국 EUV 장비 반입을 허용할지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면서도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이 미국과 미국 동맹국의 기술을 활용해 최첨단 반도체 제조 역량을 갖추지 못하도록 신경 써 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SK하이닉스 우시 공장은 이 회사 디램 생산의 절반가량을 담당하고 있다. 이는 세계 시장점유율에서도 15%에 달하는 양으로 로이터는 “우시 공장이 글로벌 전자 산업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썼다. 이어 시장조사업체 IDC 보고서를 인용해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올해에만 전년 대비 19% 증가한 만큼 공장 계획에 큰 변화가 발생할 경우 글로벌 시장에도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고 전망했다.

로이터는 SK하이닉스가 처한 어려움이 빠르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생산 1위 업체인 삼성전자와 미국 마이크론 테크놀로지에도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현재 삼성전자와 마이크론 테크놀로지 역시 ASML의 EUV 장비 전환을 추진하고 있지만 대중국 수출 제한을 받는 지역에서는 활용하지 않을 계획으로 알려졌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