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이과 통합에 영어 간접연계, 난도까지 높아.. '역대급 혼란' 우려

수능은 문이과 통합, 입시는 여전히 분리
백분위 계산해도 대학별 환산점수로 달라져
교사들 "가채점 믿지 말고 폭넓게 분석하라"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8일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1교시 국어영역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8일 서울 용산구 용산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1교시 국어영역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체제가 올해 대폭 개편된 가운데 난도까지 전반적으로 높아 수험생들의 '역대급 혼란'이 우려된다. 문·이과 통합에 따라 가채점으로 본인의 성적을 파악하기 어려운데 대학들은 환산점수까지 적용한다. 수험생들의 입시 전략 수립에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된다.

18일 치러진 수능에서 국어·수학·영어 모두 어렵게 출제돼 상위권 변별력이 높은 수능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교사들과 입시업계 평가를 종합하면 9월 모의평가와 비교할 때 국어와 수학은 비슷하거나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EBS 지문이 직·간접에서 간접연계로 바뀌어 어려워진 영어는 9월 모평보다는 다소 쉽거나 비슷하게 나왔다는 진단이 나왔다.

올해는 수능 역사상 처음으로 문·이과 구분없이 국어와 수학은 공통+선택과목 구조로 출제된 해다. 선택과목 간 점수 차이가 크지 않은 국어는 지문은 다소 짧게 나왔지만, 문항 자체가 개념을 추론하는 과정을 요구해 난도가 높다는 평을 받았다. 다만, 수험생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경제 지문과 기술 지문 분량이 짧아 수험생들의 심적 부담은 줄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논란이 되는 초고난도 문항은 없었다는 평가가 많다.

수학은 공통과목의 난도가 높아 문과생들이 상대적으로 불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게다가 선택과목인 확률과 통계, 기하까지 난도를 9월보다 높여 수험생들이 어려움을 겪었을 것으로 보인다.

EBS 간접 연계로 인해서 수험생들이 어려워하는 영어 역시 6·9월 모평과 큰 차이가 없다는 평가가 나와 국·수·영 모두 상당한 난이도로 출제됐다는 평이다. 체제도 대폭 개편돼서 혼란스러운데 난도까지 어렵게 나온 셈이다. 체제 개편과 코로나19 영향으로 다소 쉽게 출제될 것이라는 예상을 뒤엎었다.

김창묵 경신고 교사는 “최상위권에서는 수학 영역이, 상위권은 국어와 수학, 중위권은 영어 1등급 못받은 학생들에게 변별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지문 간접연계로 영어는 체감난이도가 높았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시험이 어려웠을 뿐만 아니라 앞으로 입시 전략을 짜는데 수험생들이 큰 혼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수능은 문이과 통합이지만 대학 입시는 전공별로 문·이과를 나눠 환산점수를 계산하기 때문이다. 몇몇 대학에서는 수학의 미적분과 기하를 선택과목으로 지정하기도 하는데, 이들 과목의 점수가 별도로 나오지 않은 것도 혼란 요소다. 선택과목 유불리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그룹별 조정점수를 적용하기 때문에 가채점 결과도 신뢰하기 어렵다. 채점만으로 본인이 어느 정도 성적을 받을지 알 수가 없다는 것이다. 교사들은 수험생들은 가채점 결과를 통해 남은 수시일정 지원 여부를 고민하는데 올해는 특별히 주의할 점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가채점 서비스를 한두곳 정도 이용할 것이 아니라 다양하게 이용하고 보수적으로 생각해서 대학별 고사 임하는 것을 결정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오고 있다. 수능 성적은 12월 10일 통지된다.

김창묵 교사는 “최종결과가 나온다고 해도 대학별 환산점수를 통해서 석차를 추론하고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면서 “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시정보포털에서도 정보를 안내한다”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