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소프트웨이브]〈1〉디지털 전환 '향연' 개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내달 1일부터 사흘간…250개 기업 참가
카카오엔터·LG CNS 등 첨단 기술 시연
메타버스·AI·NFT 현주소 엿볼 기회
콘퍼런스·수출상담회·취업 특강 마련

국내 대표 소프트웨어(SW) 기업과 기관이 총출동하는 국내 최대규모의 SW 융합 첨단기술 비즈니스 축제 소프트웨이브 2021이 12월 1일 코엑스에서 막을 올린다.
<국내 대표 소프트웨어(SW) 기업과 기관이 총출동하는 국내 최대규모의 SW 융합 첨단기술 비즈니스 축제 소프트웨이브 2021이 12월 1일 코엑스에서 막을 올린다.>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으로 달라지는 미래 청사진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향연이 펼쳐진다. 국내 간판 소프트웨어(SW) 기업과 기관이 총출동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SW 융합 첨단기술 비즈니스 축제 '소프트웨이브 2021'이 12월 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막을 올린다. 소프트웨이브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교육부,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등 관련 부처가 공동 후원한다.


[미리보는 소프트웨이브]〈1〉디지털 전환 '향연' 개막

'소프트웨이브 2021'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산업 영역에서 디지털 대전환을 위한 경제 질서가 확산하는 가운데 선진 경제구조 전환과 성장 동력 확충의 계기 마련이 목적이다. SW 기반의 고부가가치 산업 육성 방안도 살펴본다. 6회째를 맞는 '소프트웨이브 2021'은 '상상을 현실로, 소프트웨어가 미래다'를 주제로 정보기술(IT)서비스, 융합SW, 통신·인터넷, 기업솔루션, 앱·콘텐츠 등 5개 분야로 구성된다. 250개 참가 기업이 500개 부스를 마련하고 관람객을 맞는다.

정보통신기술(ICT) 화두인 메타버스·인공지능(AI)·블록체인(NFT)은 물론 빅데이터,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초고속 이동통신, 로봇처리자동화(RPA), 자율주행, 생체정보인식, 그린에너지 등 디지털전환 필수 첨단기술을 체험할 수 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LGCNS·한글과컴퓨터·더존비즈온·쿠콘·티맥스소프트·아이티센·마드라스체크 등 국내 대표 SW 기업들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SW가 만드는 디지털전환의 미래상을 제시한다.


지난해 열린 소프트웨이브 2020 행사장 모습
<지난해 열린 소프트웨이브 2020 행사장 모습>

정보통신산업진흥원, SW융합클러스터,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한국상용SW협회, 한국지식재산서비스협회, K-ICT창업멘토링센터 등 기관·단체는 각각 기업공동관을 구성해서 중소기업 첨단기술을 시연한다.

'소프트웨이브 2021'에는 비즈니스 기회 창출과 상생 기반의 산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부대행사도 다채롭게 마련된다. 국내외 첨단기술 발전 방향과 비즈니스 전략을 제시하는 '소프트웨이브 서밋', 바이오·헬스케어 선진화를 위한 의료계와 SW계 협업을 모색하는 '의료정보리더스포럼' 등 콘퍼런스가 열린다.


바이어와 영상으로 이뤄지는 수출상담회, 국내 산업별 고객초청 부스투어가 행사 기간 내내 진행된다. 전시회 참가기업 간 비즈니스 밸류체인 형성을 위한 '소프트웨이브 이너서클 밋업' 조찬행사도 준비된다. 행사장에 마련된 특설무대에는 참가기업의 신제품·신기술 발표회가 관람객을 맞이한다. 메타버스 플랫폼, 홀로그램, AI 기반 챗봇 서비스, 원격 협업툴 등이 시연돼 고객과 관람객에게 볼거리 및 정보를 제공한다. 랜섬웨어 침해 사례와 대응 방안, AI 솔루션 기반 데이터 경제, SW·ICT 분야 진로·취업 등에 관한 특강도 마련됐다.

소프트웨이브 2021 전시회를 포함한 모든 부대행사는 인터넷 사전등록을 통해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