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흑해경제협력기구와 디지털정부·정보통신 분야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 흑해경제협력기구와 디지털정부·정보통신 분야 협력

행정안전부와 외교부가 23일 흑해경제협력기구(BSEC)와 '제10차 디지털정부 및 정보통신 분야 협력'을 위한 온라인 세미나를 개최한다.

BSEC는 흑해 연안국가 간 교역과 경제협력 확대를 목적으로 1992년 터키 주도로 설립된 지역경제기구다.

그리스, 러시아, 루마니아, 몰도바, 북마케도니아, 불가리아, 세르비아, 아르메니아, 아제르바이잔, 알바니아, 우크라이나, 조지아, 터키 등 13개국으로 구성됐으며 우리나라의 외교 다변화를 위한 중요한 협력체이다.

흑해 연안은 유럽의 에너지수송 통로이자,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지정학적 요지로서 우리나라와 경제적 협력 잠재력이 풍부한 지역으로 꼽힌다.

우리나라는 2011년 부문별 대화동반자 지위를 획득한 이래 디지털정부 및 정보통신(ICT) 관련 정보공유와 협력 확대를 위해 매년 교류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홀수년도에는 회원국 관계자를 우리나라로 초청해 역량강화 연수과정을 운영하고, 짝수년도에는 한국 대표단이 현지를 방문하는 방식으로 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정부는 올해는 우리나라에서 연수과정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온라인 세미나로 대체했다고 설명했다.

세미나는 '최신기술을 반영한 정부 서비스'라는 주제로 열리며, 흑해경제협력기구 회원국의 정부 관계자와 흑해경제협력기구 사무국 정보통신기술 담당관 등 총 100여 명이 참석한다.

우리나라는 디지털정부 추진 전략, 디지털 뉴딜 정책 사례, 모바일 전자증명서, 정부통합데이터센터,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코로나19 대응사례 등을 공유한다.

행안부는 한국 디지털정부 정책에 관한 발표를 진행하고, 최신기술을 활용한 정부서비스 혁신 사례로 '모바일 전자증명서'를 소개한다. 국정자원관리원의 정부통합데이터센터 운영 현황 등도 발표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와 외교부는 긴밀한 협업을 통해 흑해경제협력기구와의 우호적 협력 관계를 지속 유지하고, 우리나라의 디지털정부정책을 널리 알려서 관련 국내기업이 해외로 진출하기 위한 기반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