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 없이 통할까" BMW, 韓 전기차 시장 노린 'iX·iX3' 국내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BMW가 자사 첨단 기술을 집약한 전기차 'iX' 'iX3' 2종을 국내에 출시했다. 두 신차 모두 판매 가격이 6000만원 이상으로 BMW는 구매 보조금 혜택 없이 국내 프리미엄 전기차 시장을 공략한다.

BMW가 자사의 첨단 기술을 집약한 전기차 iX(왼쪽)와 iX3 2종을 국내에 출시했다.
<BMW가 자사의 첨단 기술을 집약한 전기차 iX(왼쪽)와 iX3 2종을 국내에 출시했다.>

BMW코리아는 22일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디 얼티밋 i 데이' 행사를 열고 플래그십 전기차 iX와 X3 기반 전기 스포츠액티비티차(SAV) iX3를 공개했다.

iX는 완성도 높은 주행 감각과 고급스러운 실내외 디자인, 진일보한 사용자 인터페이스 등 BMW의 첨단 기술을 집약한 플래그십 모델이다. X5 수준의 전장과 전폭, X6 수준의 전고 등 넉넉한 차체 크기에 역동적 감각을 극대화했다. 수직형 키드니 그릴은 카메라와 레이더 등 각종 센서를 통합한 지능형 패널 역할을 한다. 차체 프레임을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으로 제작해 안전성을 높이면서 무게를 줄였다.

iX는 BMW 최신 전동화 파워트레인인 5세대 e드라이브를 탑재했다. 두 개 모터가 가속 페달을 조작하는 즉시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1회 충전 시 주행 거리는 111.5㎾h 배터리를 얹은 x드라이브50이 447㎞, 76.6㎾h 배터리를 탑재한 x드라이브40이 313㎞다. 정지 상태에서 100㎞/h 가속 시간은 x드라이브50 4.6초, x드라이브40 6.1초다. 가격은 x드라이브40 1억2260만원, x드라이브50 1억4630만원이다. 사전계약분을 제외한 물량은 모두 온라인 판매 채널 BMW 숍 온라인에서 판매한다.

왼쪽부터 BMW 전기차 i4, iX, iX3.
<왼쪽부터 BMW 전기차 i4, iX, iX3.>

X3 기반 전기차 iX3도 선보였다. 기존 BMW SAV 특유의 다재다능한 매력을 겸비한 모델이다. 새로운 디자인의 싱글 프레임 키드니 그릴을 장착했고 실내 스티어링 휠 중앙과 시동 버튼, 기어 셀렉터 등에 BMW i 블루 포인트 컬러를 넣었다.

iX3는 최고출력 286마력을 발휘하는 5세대 e드라이브를 통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6.8초가 걸린다. 80㎾h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1회 충전 시 주행 거리는 344㎞다. iX3는 M 스포츠 단일 트림으로 가격은 7590만원이다. 이달 25일부터 BMW 숍 온라인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BMW코리아는 전기 4-도어 쿠페 모델 i4도 국내 최초로 소개했다. i4는 내년 1분기 공식 출시 예정이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