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지주, 23년 만에 사실상 완전민영화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금융지주, 23년 만에 사실상 완전민영화 성공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매각 완료시 우리금융지주 주요주주 및 과점주주 지분 구성

우리금융지주가 23년 만에 사실상 완전민영화에 성공했다.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지분 매각에 유진프라이빗에쿼티(유진PE), KTB자산운용, 얼라인파트너스컨소시엄, 두나무, 우리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이 낙찰자로 선정돼 총 9.3% 지분 매각에 성공하게 됐다. 모든 낙찰자 입찰가격이 1만3000원을 초과해 당시 주가(1만800원)를 크게 상회한 것도 긍정적이다.

22일 금융위원회 산하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 낙찰자 결정(안)' 의결을 거쳐 낙찰자 5개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유진PE는 지분 4%를 낙찰받아 사외이사 추천권을 부여받게 됐다. KTB자산운용(2.3%), 얼라인파트너스컨소시엄(1%), 두나무(1%), 우리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1%)이 낙찰자로 선정됐다.

이번 매각에서는 4% 이상 투자자에만 사외이사 추천권을 부여한다. 4% 미만 낙찰자는 상법상 주주제안권 등 현행 법령이 허용하는 것 외에 별도 부여하는 권한은 없다.

표. 지분매각 완료시 우리금융지주 지분구성 변화 (자료=금융위원회)
<표. 지분매각 완료시 우리금융지주 지분구성 변화 (자료=금융위원회)>
표. 매각 완료시 우리금융지주 이사회 구성 변화 (자료=금융위원회)
<표. 매각 완료시 우리금융지주 이사회 구성 변화 (자료=금융위원회)>

두나무는 가상자산 업계를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제도권 금융사 지분 투자에 참여해 화제가 됐다. 우리금융지주 지분 매각전에서 가장 높은 가격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으나 가상자산 기업이 빠르게 제도권 금융으로 진입한다는 점에서 소수 지분을 확보하는데 그쳤다.

두나무는 그동안 하이브(5.6%, 7000억원)와 JYP(2.5%, 365억원)에 잇달아 대규모 투자를 집행했다. 이번 우리금융지주 지분 확보에 따라 추후 은행권에서 영역 확대를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평균 낙찰가격 1만3000원은 지난 4월 블록세일 주당가격(1만335원)과 원금회수주가(1만2056원, 2021년 9월 9일 기준)를 크게 상회한다.

정부는 이번 매각으로 공적자금 약 8977억원을 회수할 것으로 예상했다. 매각이 완료되면 우리금융지주에 투입한 12조8000억원 중 12조3000억원(회수율 96.6%)을 회수하게 된다.

이에 따라 향후 잔여지분 5.8%를 1만193원 이상으로 매각하면 우리금융지주에 투입된 공적자금을 전액 회수할 수 있게 된다. 이번에 사실상 완전 민영화에 성공함에 따라 정부소유 금융지주사라는 디스카운트 요인이 사라지면 예보가 보유한 잔여지분이 추가이익을 획득할 수 있어 회수율 상승 효과도 기대할 만하다.

우리금융지주는 민영화 역사는 1998년 외환위기 영향으로 상업·한일은행이 금융 부실을 겪으면서 한빛은행으로 재탄생하며 시작됐다. 정부 주도로 부실 금융기관을 정리하기 위해 5개 금융사를 묶어 2001년 국내 첫 금융지주사가 탄생했다. 초기 예금보험공사가 우리금융 지분 100%를 보유했으나 자회사 매각, 소수지분 매각 등을 꾸준히 단행해 공적자금을 회수해왔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