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5 레벨4 자율주행차, 내년 상반기 도심 질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가 내년 상반기에 서울 도심에서 스스로 주행하는 레벨4 수준 자율주행차를 시범 운행한다. 현대차는 25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막한 '2021 서울모빌리티쇼' 발표회에서 레벨4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현황과 운영 계획을 공개했다. 전동화 모델 판매 성장에 따라 충전 편의성 향상을 위한 신규 사업과 서비스 전략도 공개했다.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 상무가 현대차 자율주행 개발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 상무가 현대차 자율주행 개발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장 상무는 “현대차는 '보편적 안전'과 '선택적 편의'라는 개발 철학을 바탕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는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면서 “내년 상반기에 서울 도심에서 레벨4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바탕으로 한 모빌리티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본지 2021년 5월 24일자 1면 참조>

레벨4는 미국자동차공학회(SAE)가 정의한 자율주행 6단계 가운데 5단계다. 시스템이 주행 제어의 주체다. 주행 도중 발생하는 책임도 시스템에 있다. 자동화 시스템이 상황을 인지·판단한 후 차량을 제어하고 도로가 일시 막히는 등 일부 상황을 제외하면 비상시에도 운전자 개입이 필요하지 않다.

2021 서울 모빌리티쇼 프레스데이가 열린 25일 현대차 부스에 전시된 아이오닉5 레벨4 자율주행차와 함께 (왼쪽부터) 사이먼 로비스 현대스타일링담당 상무, 장웅준 자율주행사업부 상무, 유원하 국내사업본부장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2021 서울 모빌리티쇼 프레스데이가 열린 25일 현대차 부스에 전시된 아이오닉5 레벨4 자율주행차와 함께 (왼쪽부터) 사이먼 로비스 현대스타일링담당 상무, 장웅준 자율주행사업부 상무, 유원하 국내사업본부장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에 서울 도심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에서 '로보라이드'(RoboRide)라는 이름으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로보라이드는 레벨4 수준 자율주행차를 활용해 탑승객에게 이동 편의성을 제공하는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다. 현대차는 자체 개발한 자율주행 레벨4 기술을 복잡한 도심에서 직접 검증하고,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한층 고도화한다. 시범서비스에는 아이오닉5가 투입된다.

현대차는 자율주행 레벨4 기술을 적용한 넥쏘 차량이 도심 일대에서 주행하는 모습도 영상으로 공개했다. 영상은 넥쏘 자율주행차가 혼잡한 도심에서 교통신호와 연동해 주행하는 모습, 3차로에서 1차로까지 연속으로 차로를 변경하는 모습, 주변 차량 위치를 파악해 유턴이나 회전하는 모습 등을 담았다.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 상무가 현대차 자율주행 개발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 상무가 현대차 자율주행 개발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이날 현대차는 전동화 차량 고객 충전 경험을 개선하기 위한 신사업도 발표했다. 현대차가 추진할 신사업은 '충전 인프라 개선'과 '충전 시간 단축'이다. 유원하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 부사장은 “내년 E-GMP 기반 중형 세단인 아이오닉6를 출시하고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과 일렉시티 타운(저상 전기버스)을 국내에 출시, 상용차 전동화도 추진할 예정”이라면서 “전동화 모델 판매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고객 충전 편의성을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신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 서울모빌리티쇼는 다음 달 5일까지 킨텍스 제2전시장 9·10홀에서 열린다. 행사는 전동화와 자율주행, 서비스형모빌리티(MaaS) 확산 추세에 발맞춰 '서울 모터쇼'에서 모빌리티쇼로 새 단장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