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삼성 디스플레이 "포스트 코로나19, 주인공은 OLED"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의 삶은 코로나바이러스19 이전으로 돌아가기는 어려울 것이다.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는 더 많은 디스플레이, 더 새로운 디스플레이가 요구되며 그 중심에는 OLED가 있다.”

25일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와 정보디스플레이학회가 주최한 IMID 2021 비즈니스포럼에서 LG디스플레이와 삼성디스플레이는 코로나19 이후 시나리오를 점검하고 대안으로 일제히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제시했다.

이태종 LG디스플레이 담당은 “코로나19 이후 삶의 모든 과정에서 디스플레이가 사용된다”면서 “'라이프 위드 디스플레이' 시대가 열렸다”고 말했다.

이 담당은 “많은 콘텐츠 소비를 위해 고화질을 요구하고, 정교한 작업을 위해 색상 재현이 뛰어난 디스플레이가 더욱 많이 필요하다”면서 “드디어 OLED 시장이 열린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LG디스플레이가 OLED 특성을 정리한 용어로 정확도(Accurate)·편리함(Comfortable)·에코 프렌들리(Eco friendly) 머릿글자를 딴 '에이스(ACE)'를 소개하고, 이런 특성을 지닌 덕분에 OLED는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기회를 맞았다고 분석했다.

성장이 예상되는 분야로는 1인 미디어와 게이밍 모니터, 업무용 디바이스 외에도 자율주행자동차, 유통매장, 지하철, 메타버스 등을 꼽았다.

이 담당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는 예측이 힘들기 때문에 시장을 만들어가려는 노력이 중요하다”면서 “LG디스플레이는 오픈 이노베이션 포럼(OIF)을 통해 리테일, 패션, 가구, 건축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과 협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순호 삼성디스플레이 상무 역시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삶의 형태가 과거로 돌아가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 “하루 종일 화면을 보는 '올데이 서라운드 바이 디스플레이' 시대가 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 상무는 이런 흐름을 가속화하는 기술로 클라우드, 메타버스, 전기자동차, 5G, 로봇 등을 지목했다. 특히 '메타버스 시대가 왔다'면서 메타버스가 변화의 중심에 설 것으로 내다봤다.

새로운 시대에 필요한 디스플레이 기준으로 초고성능, 소비전력 저감, 인간친화적 기술, 다양한 폼팩터에 따른 내구성과 양산성 등을 제시했다.

최 상무는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는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기준을 모두 충족한다”면서 “하루 종일 디스플레이에 둘러싸여 사는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