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를로랩, 전력거래소와 손잡고 '사물인터넷 조명 시스템 주파수 제어' 실증 나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메를로랩 “대규모 조명제어, 전력 계통 불안정성 문제 해결한다”

홍재면 메를로랩 과장과 안명남 " 실장, 송용철 " 연구소장, 최원재 " 부사장, 신소봉 " 대표, 정동희 전력거래소 이사장, 문경섭 " 시장개발처장, 정래혁 " 분산자원시장팀장, 윤여준 " 분산자원시장팀 차장(사진 왼쪽부터 순서대로)
<홍재면 메를로랩 과장과 안명남 " 실장, 송용철 " 연구소장, 최원재 " 부사장, 신소봉 " 대표, 정동희 전력거래소 이사장, 문경섭 " 시장개발처장, 정래혁 " 분산자원시장팀장, 윤여준 " 분산자원시장팀 차장(사진 왼쪽부터 순서대로)>

메를로랩(대표 신소봉)이 전력거래소(이사장 정동희)와 손잡고 '사물인터넷(IoT) 스마트조명을 활용한 주파수제어 실증' 사업을 추진한다. 주파수제어는 전력계통 수요와 공급을 일치시키기 위해 발전기와 ESS 등이 수요에 맞춰 출력을 조절하는 것이다. 간헐성과 변동성으로 대표되는 재생에너지의 특성상 주파수제어 중요성은 커지고 있다. 메를로랩 솔루션은 사업장에 설치된 수천 개 조명의 조도와 에너지 효율을 한 번에 조절한다. 향후 주파수제어에 응용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주목받고 있다.

메를로랩은 25일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 사옥에서 신소봉 대표와 정동희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IoT 스마트조명을 활용한 주파수제어 실증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양 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내년 8월까지 △국내 전력계통에 필요한 패스트 DR(전력계통 주파수 하락 시 사전 약정한 부하를 감축·차단해 주파수를 복구하는 수요자원제도) 조정 운영기준 수립 △프로젝트 실증결과 검증 △CJ 중부복합물류센터 메를로랩 4298개 IoT 스마트조명을 활용한 주파수에 따른 스마트조명 자동 조도 감축 실증 등을 추진한다.

메를로랩에서 개발한 IoT 스마트조명은 전력 사용량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은 것에 착안해 조명의 조도와 에너지 효율 등을 손쉽게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개발됐다. 솔루션은 조도를 1% 단위로 조절한다. 회사는 관련 특허를 국내와 미국·유럽·중국 등에 24개 보유했다. 회사 솔루션은 관련 제품 중 유일하게 공공 수의계약 납품이 가능하다.

전력거래소 관계자는 “현재 조명에 쓰이는 전력량은 국내 전체 전력 사용량의 약 20%에 해당할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한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메를로랩 조명 시스템의 주파수제어 기능을 실증한다면 신재생 에너지 비중 확대에 따른 전력계통의 불안정성 문제 해소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메를로랩 관계자는 “한국에 최적화한 에너지 절감 솔루션 개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탄소중립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실현하는 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IoT 기반 에너지플랫폼 기업이다. 2012년 출범한 메를로랩은 자체 개발한 솔루션과 제품을 통해 고객사 탄소중립 정책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지원해왔다. 회사는 2014년부터 최근까지 유수의 기관 투자자와 전통 제조업 기업, 이동통신사, IT플랫폼 기업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산업 부문과 비산업 부문을 아우르는 에너지 관리 솔루션 보급에 앞장서고 있다.

임중권기자 lim918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