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이덤재단, ARTII·한국미협 컨소시엄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술품 NFT 표준화‧메타버스 전시회 등 추진

아띠(ARTII)의 자이안 커타리(좌) CEO와 한국미술협회 이광수(중) 이사장, 가이덤 조영구(우) 최고운영책임자(COO)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가이덤재단.
<아띠(ARTII)의 자이안 커타리(좌) CEO와 한국미술협회 이광수(중) 이사장, 가이덤 조영구(우) 최고운영책임자(COO)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가이덤재단.>

가이덤재단은 한국미술협회와 미술품 전문 대체불가능토큰(NFT) 플랫폼 아띠(ARTII) 등과 협업을 통해 한국미협 작가들의 미술품 NFT 표준화 및 메타버스 전시회 등을 추진키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가이덤재단 NFT컨소시엄을 이끌고 있는 가이덤재단 조영구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이번 컨소시엄을 통해 한국의 많은 중견 및 신진 작가들의 미술품들이 컨소시엄 멤버인 아띠 네트워크를 통해 세계로 나아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미술분야에 전통 미술품뿐만 아니라 영화, TV드라마, 온라인 게임 등 이미지를 NFT화한 모든 분야가 미술작품으로 여겨질 날도 멀지 않았다”며 “이번 아띠의 한국미협 방문이 그 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미협 이광수 이사장은 “아띠는 최근 전 세계적인 NFT의 열풍 속에서 미술품 판매가의 거품현상 및 위작 논란 등 일부의 상술과는 차별화한 수준을 보여줬다”며 “가이덤재단 NFT컨소시엄의 글로벌 멤버로서, 아띠의 앞으로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상원기자 slle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