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년 수소에너지 1/3 시대 열린다”…정부, 100% 청정수소 공급 선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5년 226개 시군구에 수소충전소 1기 이상 구축
2040년까지 14개 수소항만 조성
버스·트럭·선박·트램 등 수소 모빌리티 확대

2050년 수소가 전체 에너지 소비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수소에너지 시대가 열린다. 정부는 2050년까지 모든 수소를 환경 오염 없이 생산되는 청정수소로 공급한다는 청정수소경제 청사진을 제시했다.

정부가 26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달성을 위한 '제1차 수소 경제 이행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김부겸 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수소는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가장 강력한 수단이자, 2050년 단일 에너지원으로써는, 전체 에너지 소비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최대 에너지원이 될 것”이라면서 “2050년까지 모든 수소를 환경 오염없이 생산되는 청정수소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정부는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산업통상자원부)'을 비롯해 △수소충전소 전략적 배치계획 △수소항만 조성 방안(해양수산부) △해양그린수소 생산 기술개발 계획(해양수산부) △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 추진현황 및 계획(중소벤처기업부) 등 총 5가지 안건을 전했다.

먼저 정부는 2050년 연간 2790만톤의 수소를 100% 청정수소(그린·블루수소)로 공급하고, 국내 기술·자본으로 생산한 해외 청정수소를 도입해 청정수소 자급률을 60%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석탄·LNG발전소, 산단 인근에 수소항만을 구축하고, 항만시설 사용료임대료 감면 등 인센티브 부여를 통해 항만 내 선박·차량·장비 등을 수소 기반으로 전환해갈 계획이다. 또 주유소·LPG 충전소에 융복합 충전소 확대하는 등 수소충전소를 2050년까지 2000기 이상 확보할 계획이다.

또 2025년까지 전국 226개 시군구에 원칙적으로 1기 이상의 수소충전소를 구축, 2030년에는 주요 도시에서 20분 이내, 2040년에는 15분 이내에 수소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수소차 보급 초기단계인 2025년까지 거점지역 중심으로 충전소 구축을 지원하고, 수소차 보급 성숙기인 2040년까지는 민간주도로 충전소 확충을 유도할 계획이다.

2040년까지 수소 생산물류소비 생태계를 갖춘 14개 수소항만 구축을 목표로, 울산, 광양, 부산, 평택당진, 군산 등 주요 항만을 중심으로 민관협력 수소항만 선도사업을 추진한다. 파력·풍력 등 풍부한 해양자원을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기술 개발·실증을 통해 국내 수소생산을 확대하고 2040년 국내 그린수소 공급량의 10%를 해양그린수소로 공급한다는 목표다.

또 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를 테스트베드로 활용해 수소 신기술 실증과 선제적인 규제개혁을 추진할 계획이다. 친환경 모빌리티(울산), 액화수소 산업(강원), 암모니아(부산) 등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체계적 지원에 나선다.

김 총리는 “2025년까지 전국 226개 시·군·구에 수소충전소를 1기 이상 구축하고 2040년까지 14개 수소항만을 조성하겠다”면서 “버스·트럭·선박·트램 등으로 수소 모빌리티를 확대하고, '청정수소 발전 의무화제도'로 수소발전을 늘리는 한편 철강·화학 등 주력산업 공정도 단계적으로 수소로 전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수소경제 이정표
<수소경제 이정표>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