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혹한 현실' 마주한 이재용 부회장, 삼성 인사·조직 혁신 가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24일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국 출장 소회를 말하고 있다.(자료: 전자신문 DB)
<지난 24일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국 출장 소회를 말하고 있다.(자료: 전자신문 DB)>

삼성전자가 다음달 초 사장단 인사를 단행할 예정인 가운데 조직개편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강조한 '준법 경영'과 '뉴 삼성' 비전을 실현할 조직 재편이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될 가능성도 크다. 여기에 인사제도 개편안까지 조만간 공개될 예정이라 조직혁신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르면 이번 주 '인사제도' 개편안 공개와 사장단 인사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제도 개편안은 삼성전자가 11월 말 임직원에 공개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번 주 초 확정될 가능성이 크다. 삼성전자는 지난 16일 인사제도 개편안 2~3개를 부서별 변화관리자(CA)와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특정 비율(최상위 10%)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절대평가하는 방안과 평가 대상자가 지정한 부서원에 점수를 받는 동료평가제를 도입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직급을 간소화하거나 사번, 직급이 내부 통신망에 노출되지 않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르면 다음달 1일 사장단 인사를 시작으로 정기 임원인사도 예상된다. 올해 3월 주주총회에서 김기남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부회장, 김현석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고동진 IT·모바일(IM)부문 사장 등 3명이 재선임된 만큼 사업부문장 인사는 크지 않을 전망이다. 대신 부사장 이하 임원 승진 폭을 넓혀 인적 쇄신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 서초사옥(자료: 전자신문 DB)
<삼성전자 서초사옥(자료: 전자신문 DB)>

인사제도 개편과 정기인사는 이 부회장이 출소 후 첫 내부정비 활동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 부회장은 최근 미국 출장에서 돌아오면서 “냉혹한 현실을 보고 마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글로벌 시장 초격차를 위해 내부부터 변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위기감이 이번 내부정비 작업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조직개편도 관심사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태로 재판을 거듭하면서 준법 경영 준수 의지를 여러 차례 강조했다. 이를 위해 삼성이 보스턴컨설팅그룹(BCG)에 지배구조 개편과 관련해 의뢰한 컨설팅 결과가 내달 중 나올 전망이다. 이를 바탕으로 미래전략실 해체 후 태스크포스(TF) 형태 사업지원 조직을 컨트롤타워로 전환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삼성준법감시위원회에서 승인한 '최고경영진 준법 위반 리스크 유형화 및 평가지표, 점검항목' 연구용역 결과 활용 방안도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준감위 관계자는 “연구용역 결과는 최고경영진의 컴플라이언스 평가지표로 활용할 가치가 높은 만큼 삼성에도 적용을 제안했고, 실제 활용 방안을 검토 중으로 알고 있다”면서 “BCG 컨설팅 결과 역시 준감위 정례 회의에서 공유하면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인사제도 개편과 정기인사 등 확정된 사안은 없다”고 전했다.

정용철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