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민영화 첫 행보는 'MZ세대 특화 플랫폼' 육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회장이 지난 26일 서울 중구 우리금융 본사에서 디지털혁신위원회를 개최하고 그룹사 MZ세대 직원들과 기념촬영했다. (사진=우리금융)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회장이 지난 26일 서울 중구 우리금융 본사에서 디지털혁신위원회를 개최하고 그룹사 MZ세대 직원들과 기념촬영했다. (사진=우리금융)>

완전 민영화에 성공한 우리금융그룹이 첫 행보로 미래고객 확보를 위해 MZ세대에 특화한 새로운 플랫폼 육성을 추진한다.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지난 26일 경영진과 MZ세대 직원이 참여하는 디지털혁신위원회를 개최하고 'MZ특화 플랫폼' 구축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MZ특화 플랫폼은 기존 금융 플랫폼과 완전히 다른 새로운 시스템과 조직문화에 기반한 테크기업체(Tech Company)로 육성할 방침이다.

MZ세대가 주식, 부동산, 가상자산 등 다양한 자산에 대한 투자 관심도가 크게 높아진 트렌드를 반영할 계획이다. 향후 우리금융그룹 증권 부문 확대 계획과도 연계해 투자지원에 특화힌 웰스테크(Wealth-Tech) 플랫폼으로 시작할 방침이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초개인화에 기반해 'MZ세대가 눈 뜨면 제일 먼저, 언제, 어디서나 사용하는 재미있고 편리한 일상 생활 솔루션 서비스'를 끊김없이 제공할 계획이다.

우리금융은 이번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MZ세대 직원 중심으로 태스크포스팀(TFT)를 구성했다.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제안·시험하고 AI·블록체인·UX/UI 등의 전문가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해 차별화된 솔루션을 개발할 예정이다.

주요 그룹사가 참여하는 2000억원 규모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펀드도 조성한다. 핀테크 기업과 적극적인 지분투자·합작법인(JV) 등 네트워크 기반 파트너십을 강화할 계획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2030년 생산연령 인구의 60%를 MZ세대가 차지하는 만큼 우리금융그룹의 미래는 MZ세대 고객에 달렸다”고 강조하며 “올해 완전 민영화 성공을 토대로 우리금융만의 새로운 디지털 미래를 만들어 게임체인저가 되겠다”고 말했다.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회장은 지난 26일 서울 중구 소재 우리금융 본사에서 디지털혁신위원회를 개최하고 그룹사 MZ세대 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