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캣, 네이버제트와 메타버스 플랫폼 'ZEP(젭)' 베타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슈퍼캣(대표 김영을)이 네이버제트와 조인트 벤처 '젭(ZEP)'을 만들고 사명과 같은 이름의 메타버스 플랫폼을 개발한다.

슈퍼캣은 네이버제트와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서비스를 위한 조인트 벤처 젭에 관한 투자계약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메타버스 플랫폼 'ZEP' 베타버전도 공개했다.

슈퍼캣, 네이버제트와 메타버스 플랫폼 'ZEP(젭)' 베타 공개

슈퍼캣은 도트 그래픽 제작 역량을 가진 개발사다. 모바일 게임 '바람의나라: 연'을 개발했다. 네이버제트는 2억5000만명에 달하는 회원을 보유한 아시아 최대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 운영사다. 메타버스 플랫폼 서비스 노하우를 폭넓게 갖고 있어 양사 간 시너지가 예상된다.

젭은 웹 기반으로 작동한다. 다운로드, 설치 등 복잡한 과정 없이 간단하게 접속할 수 있다. 최대 5만명이 한 공간에 동시 접속할 수 있다. 베타버전에서는 가상 오피스 구축, 화상 회의 등 기능을 구현했다. 다양한 업무 툴을 연동한 실시간 협업도 진행할 수 있다.

게임 기능도 있다. 200명이 함께 단체 게임을 활용한 워크숍을 진행할 수 있다. '젭 스크립트'와 슈퍼캣의 도트 그래픽 자산을 활용해 독자적인 게임을 개발하고 수익화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될 예정이다.

김영을 슈퍼캣 대표는 “슈퍼캣은 네이버제트와 조인트 벤처를 설립하고 새로운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해 이용자 모두가 연결되는 긍정적인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욱 네이버제트 대표는 “협업용 메타버스라는 새로운 방면으로 확장은 제페토에게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 다양한 시도를 통해 더욱 포괄적인 메타버스 세계관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