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 “후손들 위해 집단 지성 발휘해야” 역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 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국제 사회에 집단 지성과 협력을 통한 과학 기술 활용으로 후손들을 위한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자고 역설했다.

3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일 최종현학술원과 일본 도쿄대가 온라인으로 공동 개최한 '도쿄포럼 2021' 개회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도쿄포럼은 최종현학술원이 2019년부터 도쿄대와 함께 진행하는 국제포럼이다. 최 회장은 SK 회장 겸 최종현학술원 이사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최 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을 극복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과학, 기술 그리고 인간 정신의 무한한 잠재력을 살펴봐야한다”면서 “이중에 가장 큰 도전은 기술이 아니라 인간의 결의”라고 말했다.

이어 “예를 들어 탄소 배출 넷제로(Net-Zero)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되는 기술은 이미 존재하나, 이를 구현하는 공동 의지와 체계가 부족한 상황”이라면서 “세계 각 국은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고, 조직화된 대응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민관협력 강화를 통해 민간이 문제 해결에 중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업은 적절한 인센티브가 주어지면 친환경 기술 등을 적극 사용할 수 있다는 취지다.

최 회장은 이와 관련해 '환경 보호 크레딧' 제도를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해 자발적으로 탄소 배출 감소에 참여토록 하는 것이 골자다. 이를 전 세계 참여로 장려, 친환경 프로젝트 실행력을 높이자는 제언이다.

최 회장은 “우리가 공동 마음가짐으로 협력해 대응해야만 시급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서 “과학, 기술, 인간의 마음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이번 도쿄포럼은 '미래의 설계: 과학과 인간의 마음'을 주제로 이틀에 걸쳐 진행된다. 미국 예일대 최초의 아시아인 학장 천명우 교수와 세계적인 정치 철학자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 프랑스 출신 석학 자크 아탈리 등이 발표자와 패널로 참석한다.

SK그룹 관계자는 “도쿄포럼을 통해 인류가 직면한 공동 현안을 고민하고, 해법을 공유하는 장을 구축한 데 의미가 있다”면서 “대한민국이 국제사회 논의를 주도하고 국가 위상 제고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