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코리아, '무선 헤드폰' 11월 판매량 141% 증가

소니코리아는 지난달 무선 헤드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141% 성장했다고 3일 밝혔다.

소니코리아 무선 헤드폰. [자료:소니코리아]
<소니코리아 무선 헤드폰. [자료:소니코리아]>

소니코리아는 무선 헤드폰이 귀 전체를 덮어줘 추운 야외에서도 따뜻하게 몰입이 가능해 여름보다 찬바람이 부는 겨울철에 판매량이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베스트셀러 제품인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WH-1000XM4의 11월 판매량은 같은 기간 183% 성장했다고 소니코리아는 밝혔다. 소니의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WH-1000XM4는 국내 무선 헤드폰 시장 8년 연속 1위다.

이 제품에는 고성능 HD 노이즈 캔슬링 프로세서 QN1에 듀얼 노이즈 센서 기술과 최신 블루투스 오디오 시스템 온 칩이 새롭게 탑재됐다. 이를 통해 노이즈 캔슬링 알고리즘이 향상돼 더욱 빨라진 프로세싱 능력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노이즈 캔슬링 성능을 제공한다.

전작보다 넓어진 이어패드와 헤드밴드 개선으로 겨울철 외부에서 장기간 사용 시에도 편안한 착용감을 경험할 수 있다. 소니코리아는 세련된 미니멀한 디자인과 다양한 컬러까지 자랑해 감성 넘치는 패션 아이템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