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망경]방역당국의 리더십

김시소 기자
<김시소 기자>

정부가 결국 방역을 강화했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국내 감염자가 나오며 지지부진하던 논의가 급물살을 탔다. 11월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한 이후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사망자는 연일 증가세다. 예상한 일이다. 다만 증가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다는 것이 당황스럽다. 이런 상황에서 튀어나온 오미크론 변수는 우리 사회가 지금 '일상회복'을 감당할 수 있을까 하는 질문을 던진다. 답이 시원하게 나오지 않는다. 위중증 환자, 사망자, 변이 바이러스 등 지표만 놓고 보면 그 어느 때보다 심상치 않다. 다시 거리두기로 돌아가자는 목소리가 높지만 정부 입장에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감내해 온 자영업자 반발과 시민 불편 여론을 무시하기 어렵다.

고려할 사항이 많겠지만 앞으로 방역 당국의 정책 결정은 지금보다 더 신속하고 강단이 있어야 한다. 정부가 '사회적 합의'를 논의하던 지난주에 오미크론 감염자는 200명이 넘는 사람을 만났다. 시민 불편은 설득해야 하고 자영업자 피해는 보상하더라도 팬데믹 위험을 감수할 필요는 없다. 입국 금지 조치로 발생할 외교적 문제야말로 오로지 국가가 감당해야 할 일이다.

우리나라는 코로나19 유입 초기와 백신 도입 논의 초기에 실기한 전례가 있다. 정부의 '신중한 판단'으로 시민은 한동안 일상을 멈춰야 했고, 백신 도입이 간헐적으로 이어지면서 집단면역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기회를 놓쳤다는 지적이 나온다. 오미크론 같은 변수는 계속 등장할 것이다. 그때마다 사회적 합의를 이유로 결정을 미룬다면 자칫 걷잡을 수 없는 상황을 맞을 수 있다. 'K-방역'의 실체는 국가 방침을 충실히 따라주는 시민이다. 방역 당국이 리더십을 발휘하길 바란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