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가전, 5년 뒤 90조원 시장으로 '점프'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글로벌 스마트 가전 시장 추이세계 스마트 가전 시장이 5년 뒤 지금의 두 배를 넘는 90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정보기술(IT)에 기반한 스마트 기능 수요가 늘어난 데다 정부 에너지 효율 정책 등이 강화된 게 배경이다.

LG전자가 경기 평택시 LG디지털파크 인근에 고객 관점에서 제품과 서비스 품질을 검증할 수 있는 홈IoT익스피리언스랩을 구축했다. LG전자 연구원이 홈IoT익스피리언스랩에 설치된 스마트 가전을 활용해 서비스를 검증하고 있다.
<LG전자가 경기 평택시 LG디지털파크 인근에 고객 관점에서 제품과 서비스 품질을 검증할 수 있는 홈IoT익스피리언스랩을 구축했다. LG전자 연구원이 홈IoT익스피리언스랩에 설치된 스마트 가전을 활용해 서비스를 검증하고 있다.>

6일 시장조사기관 리서치앤마켓츠에 따르면 올해 세계 스마트 가전 시장 규모는 338억달러(약 39조9854억원)로 집계된다. 5년 후인 2026년에는 126% 성장한 764억달러(90조3812억원)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5년 동안의 연평균 성장률은 17.7%로 성장세가 가파르다. 스마트 가전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기술을 접목해 사용 패턴 기반의 맞춤형 기능을 제안하거나 모바일 연동으로 외부에서도 제어 가능한 제품을 뜻한다. 냉장고·에어컨·TV 등 대형 가전부터 공기청정기·전기레인지·쿡탑 등 생활·주방까지 영역이 확대된다.

리서치앤마켓츠는 스마트 가전 시장 성장은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라이프 스타일 변화 △사용자 경험 부상 △정부 에너지 효율 정책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온라인 교육, 재택근무 등 라이프 스타일을 변화시켰다. 집 안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가전 구매는 물론 사용 시간도 늘어났다. 가전 구매 증가는 스마트 가전 확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경기도 삼성디지털프라자 용인구성본점 쇼룸에서 관계자가 스마트싱스를 시연하고 있다.(자료: 전자신문 DB)
<경기도 삼성디지털프라자 용인구성본점 쇼룸에서 관계자가 스마트싱스를 시연하고 있다.(자료: 전자신문 DB)>

사용자 경험을 높일 '스마트 기능'을 전면에 내세운 점도 시장 확대를 견인했다. 옷감을 분석해서 맞춤형 코스를 제안하는 세탁기, 공기 질을 자동 분석해서 청정 기능을 구현하는 공기청정기 등 기존 하드웨어(HW) 경쟁에서 맞춤형 서비스 경쟁으로 무게 중심이 옮겨 가고 있다. 각국 정부가 친환경 정책을 강화하면서 에너지 모니터링, 에코 모드 등 에너지 효율을 높일 스마트 기능 확산을 유도하는 것 역시 영향을 미쳤다.

최상만 한국스마트홈산업협회 본부장은 “가전 시장에서도 HW를 넘어 IT에 기반한 서비스 경쟁이 중요해졌다”면서 “협회 역시 AI 등 신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고도화에 초점을 맞춰 기업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스마트 가전 시장 추이(자료:리서치앤마켓츠)

스마트 가전, 5년 뒤 90조원 시장으로 '점프'


정용철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