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방역 최고수준 격상...김 총리 “확산세 진정 안 되면 더 큰 불편, 더 큰 손해 감내”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오른쪽)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관련 긴급관계 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9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오른쪽)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관련 긴급관계 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9 kimsdoo@yna.co.kr>

수도권 지방자치단체가 방역관리 태세를 최고수준으로 격상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9일 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서 “코로나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지속된다면 지금보다 더 큰 불편, 더 큰 손해를 감내할 수밖에 없다”면서 “확산세가 거센 수도권 지자체에서는 방역관리 태세를 최고수준으로 격상해 현장점검과 상황관리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특별방역점검과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하고 있으나, 이번 주 들어 확진자가 7000여명을 넘는 등 매우 엄중한 위기 국면을 맞고 있다”면서 “정부는 방역상황 안정, 환자치료를 위한 병상확보와 재택치료 등 의료대응 체계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행정력을 모두 쏟아 붓겠다”고 강조했다. 또 “어르신들과 학부모, 학생들께서 3차 접종과 청소년 접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