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뉴스 픽!]韓 수출, 6400억 달러 전망…66년 무역사 새 획

13일 기존 기록 '2018년 6049억 달러' 경신
반도체, 자동차, 조선, 배터리 수출량 급증

[ET뉴스 픽!]韓 수출, 6400억 달러 전망…66년 무역사 새 획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연도별 한국 수출액 추이우리나라 연간 수출액이 13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주력 수출 품목이 견조하게 성장했고, 수출 유망 품목도 약진하면서 증가세를 이끌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관세청은 이날 오전 11시 36분 기준으로 올해 연간 수출액이 6049억 달러를 넘겼다고 밝혔다. 기존 최대 실적인 지난 2018년 기록을 경신한 셈이다. 연간 수출은 640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수출은 1964년 1억달러를 기록한 이후 1977년 100억달러, 1995년 1000억달러, 2018년 6000억달러를 각각 넘어섰다. 올해 연간 최고 수출기록을 달성하면서 무역통계를 작성한 1956년 이래 66년 무역 발자취에 새 획을 그었다. 산업부는 2018년을 넘어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달성한 원동력으로 △주력 수출산업의 주도적 역할 △수출 신품목 약진 △수출 품목 고부가가치화 등을 꼽았다.

우선 반도체, 자동차, 조선, 배터리 등 우리나라 주력 품목의 수출이 가파르게 증가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국내 생산 차질을 최소화하고, 반도체·조선·자동차 등 주력 산업은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세계 시장에서의 지위를 공고히 했다. 반도체는 세계 메모리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하면서 수출 증가에 일조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올해 1~9월 세계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우리나라 점유율은 58.9%로 미국(26.3%), 일본(7.9%) 등과 큰 격차를 보였다. 자동차는 5대 수출국 지위를 유지했고, 조선은 올해 1~11월 기준 액화천연가스(LNG)선과 친환경 선박에 대해 우리나라가 모두 수주량 1위를 차지했다. 바이오·농수산·화장품 등으로 수출 품목의 세대 전환이 진행되면서 13대 주력 수출 품목 집중도는 오히려 낮아졌다. 13대 주력 품목 수출 집중도는 2011년 82.1%에서 올해(1~11월 기준) 74.3%로 7.8%포인트(P) 감소했다. 수출 품목은 고부가가치로 전환했다. 산업부는 올해 1~11월 누계 수출 단가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LNG선, 전기차,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고부가가치 제품 비중 확대가 주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우리나라의 올해 수출 순위는 지난해와 같은 7위를 기록했다. 무역 순위는 9년 만에 8위로 도약했다. 수출 순위에서 영국·프랑스 등은 전년 대비 순위가 하락한 반면에 우리나라는 지난해와 동일한 순위를 유지했다. 무역 순위는 세계 경기 회복으로 주요국의 무역이 동반 성장하는 가운데 9년 만에 최고치인 8위로 올라섰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수출액 사상 최대 실적 경신은 수출입 물류 애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지속, 공급망 차질 등 여러 난관을 극복하고 민·관이 함께 이룬 값진 성과”라면서 “올해 수출 성장 모멘텀을 이어 나가 내년도 수출도 증가세를 지속하도록 수출입 현장 애로 해소, 중소기업 수출 역량 강화, 미래 무역 기반 확충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