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석 조각 붙인 뉴발란스 1500만원…'돈룩업' 개봉 기념

’돈 룩 업’ 개봉 기념으로 제작된 ‘뉴발란스 550’. 사진=소더비즈
<’돈 룩 업’ 개봉 기념으로 제작된 ‘뉴발란스 550’. 사진=소더비즈>

영화 ‘돈 룩 업(Don’t look up)’ 개봉을 기념해 제작된 1500만원짜리 뉴발란스 운동화가 공개됐다.

두 무명 천문학자가 혜성의 위협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영화 ‘돈 룩 업’이 8일 개봉했다. 넷플릭스에서는 24일 공개된다.

’돈 룩 업’ 개봉 기념 뉴발란스 운동화(왼쪽)와 영화 ‘돈 룩 업’ 포스터. 사진=소더비즈, 넷플릭스
<’돈 룩 업’ 개봉 기념 뉴발란스 운동화(왼쪽)와 영화 ‘돈 룩 업’ 포스터. 사진=소더비즈, 넷플릭스>

10일(현지시각) 미국 연예매체 너디스트(Nerdist)에 따르면, 돈룩업 개봉을 기념해 넷플릭스는 세계적인 경매회사 소더비즈와 함께 운동화 커스텀 브랜드 ‘맷 버지스’에 특별한 운동화 제작을 의뢰했다.

탄생한 운동화는 1만 3200달러(약 1550만원)의 뉴발란스 550. 이 운동화의 로고 ‘N’과 옆 선은 러시아 헤칸듀 강에서 발견된 팰러사이트 운석 파편으로 장식됐다.

이 운동화는 영화 속 천문학과 대학원생인 케이트 디비아스키(제니퍼 로렌스 분)와 담당 교수 랜들 민디 박사(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분)를 위해 만들어졌다. 영화 중 지구로 떨어지는 가상의 혜성은 45억년 전 소행성에서 갈라진 것으로 묘사된다.

’돈 룩 업’ 개봉 기념으로 제작된 ‘뉴발란스 550’ 상세 이미지. 사진=소더비즈
<’돈 룩 업’ 개봉 기념으로 제작된 ‘뉴발란스 550’ 상세 이미지. 사진=소더비즈>

뉴발란스 550을 장식한 파편 역시 45억년 전 철-니켈 행성에서 갈라진 것으로 추측되는 운석의 일부다. 에메랄드색과 호박색 운석은 감람석이다.

소더비즈는 ‘뉴발란스 550 돈 룩 업 에디션’을 단 한 켤레만 판매한다. 사이즈는 미국 기준 10(한국 남성 신발 280mm)이다. 수익금의 일부는 세계자연기금에 기부된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