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메이커스, 누적 거래액 5000억 달성…지역 사회 '상생' 주력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카카오메이커스 누적거래액 추이주문제작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가 누적 거래액 5000억원을 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올해 6월 누적 거래액 4000억원을 돌파한 지 약 6개월 만이다.

2016년 서비스를 시작한 카카오메이커스는 '공동 주문' 모델을 통해 일상 속 불편함을 해결해주는 아이디어 상품을 소개하는 등 제조사 및 창작자와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커머스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

카카오메이커스, 누적 거래액 5000억 달성…지역 사회 '상생' 주력

특히 카카오메이커스는 올 한 해 지역 사회와의 상생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주력했다. 소비 부진과 과잉 농산물로 인한 재고 어려움을 겪는 농가 돕기 행사를 적극 진행했다. 올해에만 총 일곱 차례 농특산물 공동 주문을 진행했다. 강원도 경우 과잉 생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화천 애호박과 토마토, 고랭지 무, 영월 고춧가루 등 총 다섯 차례 판매 행사를 기획했다.

카카오메이커스는 구매를 통해 기부를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자체 제작 상품도 꾸준히 기획해 출시하고 있다.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 곧 기부로 이어지는 경험을 통해 누구든 쉽게 기부에 관심을 갖고 나눔에 참여할 수 있도록 고객 참여형 기부 캠페인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 11월 연말을 맞아 사회복지모금회 '사랑의열매'와 협업해 출시한 '춘식이와 함께해열매' 기부 배지의 경우 준비 수량 5000여개가 모두 판매됐다. 판매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는 캠페인으로 8만6000여명 고객이 투표를 통해 디자인 선정 단계부터 참여했으며 배지 판매는 주문 시작 6시간 만에 조기 마감됐다.

이 외에도 독립운동가 후손을 위한 상품 제작 및 길고양이, 취약 계층 어르신 돕기 등 일상속에서 소외된 이들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획을 선보였다.

카카오메이커스 관계자는 “불편을 해결해주거나 새로운 가치를 주는 제품을 선별해 소개하는 '큐레이션 커머스'에 상생과 기부를 더해 커머스의 가치를 더욱 확장해 나갈 것”이라며 “농가 돕기 경우 앞으로도 농가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수수료 인하 혜택 등을 계속 제공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