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텔, 태국에 전기차 충전기 수출한다...10년 장기계약

English Translation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세계 전기차 충전인프라 시장 규모 추이전기차 충전기 제조, 중소업체 코스텔이 태국에 충전기 제품을 수출한다. 이 회사는 10년이 보장된 장기 계약을 맺었다. 아직 초기 시장이지만, 중국산 제품이 주류인 동남아 지역에 국산 충전기가 공급되는 건 처음이다.

코스텔은 태국의 석유화학·전력 발전 등 에너지 전문기업 'UAC 글로벌 PCL'사와 전기차용 충전기 총판 및 전기차 충전소 구축·운영에 관한 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류성현 코스텔 대표(첫쭐 왼쪽 두번째부터)와 차차폴 프라솝초크(Chatchaphol Prasopchoke) UAC Global PCL 대표가 전기차 충전기 계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류성현 코스텔 대표(첫쭐 왼쪽 두번째부터)와 차차폴 프라솝초크(Chatchaphol Prasopchoke) UAC Global PCL 대표가 전기차 충전기 계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계약엔 앞으로 10년간 최소주문량(MOQ) 내용이 포함됐다. 10년 동안 400억~500억원 규모 수출물량이 보장되는 형태다. 미국과 유럽에 국산 충전기가 장·단기 공급된 적은 있지만, 동남아 지역에 수출된 사례는 없다.

UAC는 태국 내 완·급속 충전기 공급·설치 사업과 독자 브랜드로 구축해 서비스하는 전기차 충전소에 코스텔 충전기를 사용된다. 이 회사는 정부나 민간 유통업체·건설사의 제품 공급 입찰 참여 사업과 동시에 내년에만 태국 주요 도시에 최소 50개의 충전소를 구축·운영사업을 병행할 방침이다. 이후 전기차 수요에 따라 독자 충전소 수를 전국으로 확대한다.

코스텔은 현지 전기차 수요나 충전인프라 환경에 따라 3㎾급 콘센트형 충전기부터 완속(7㎾), 급속(50~100㎾)·초급속(150·200㎾) 충전기 모든 제품을 공급하게 된다.

현지 상장사인 UAC는 태국 증권거래소(SET) 상장 기업으로 석유화학, 신재생에너지 발전소 등 에너지 분야 전문기업이다.

류성현 코스텔 대표는 “UAC와 계약을 통해 태국을 교두보로 캄보디아·라오스 등 주변국 시장까지 확장해 동남아 지역에 최적화된 제품 라인업을 강화하겠다”며 “태국 등 동남아를 시작으로 유럽과 중남미 시장까지 단계적으로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1986년 설립된 코스텔은 빌트인 가전 전문업체로 지난 2017년 전기차 충전기 제조업에 진출했다. 국내 주요 건설사 및 충전사업자와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최근에는 가로등 충전기와 전기선박·전기버스형 등 특수목적의 충전기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갖추고 있다.

코스텔, 태국에 전기차 충전기 수출한다...10년 장기계약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