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 접는 '갤럭시 트라이-폴드'...삼성, 특허 출원 '눈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갤럭시 '트라이-폴드' 예상 렌더링. 사진=레츠고디지털
<갤럭시 '트라이-폴드' 예상 렌더링. 사진=레츠고디지털>

삼성전자가 개발 중으로 알려진 '두 번 접는' 폴더블 스마트폰 관련 정보가 등장했다.

IT 전문매체 레츠고디지털은 최근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를 통해 공개된 삼성 특허를 기반으로 한 갤럭시 '트라이-폴드(Tri-Fold)' 렌더링을 공개했다.

삼성이 출원한 특허 문서 일부. 사진=WIPO
<삼성이 출원한 특허 문서 일부. 사진=WIPO>

메인 디스플레이가 총 세 부분으로 나뉜다. 화면을 안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과 바깥으로 접는 아웃 폴딩 방식이 결합됐다. 알파벳 Z자 모양으로 두 번 접는다.

두 번 다 접었을 때는 가장 외부 화면을 이용한다. '갤럭시Z폴드3'처럼 외부 디스플레이를 따로 구현할 필요가 없다. 접힌 상태에서 노출되는 화면이 그대로 커버 디스플레이가 된다.

삼성이 출원한 특허 문서 일부. 인폴딩, 아웃폴딩 방식이 결합됐다. 사진=WIPO
<삼성이 출원한 특허 문서 일부. 인폴딩, 아웃폴딩 방식이 결합됐다. 사진=WIPO>

삼성이 두 번 접는 '더블 폴딩(Double-folding)' 관련 기술을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5월 '디스플레이 위크 2021'를 통해 S-폴더블 등 차세대 기술을 공개한 바 있다. 안과 밖으로 두 번 접을 수 있는 멀티 폴더블 제품으로, 완전히 펼치면 태블릿 같은 느낌을 준다.

두 번 접히는 S-폴더블 디스플레이. 사진=삼성디스플레이
<두 번 접히는 S-폴더블 디스플레이.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이번 특허는 앞서 공개된 'S-폴더블'과 유사하지만 몇 가지 주목할 만한 차이점이 있다. 먼저 카메라 위치가 다르다. 트라이-폴드는 후면 트리플 카메라를 갖췄다. Z폴드3와 동일한 형태다. 전면 카메라를 화면 밑으로 숨기는 '언더디스플레이카메라(UDC)'도 적용됐다.

화면 위에서 지문을 인식하는 '인디스플레이(In-Display)' 지문 센서가 탑재됐다. 아직까지 인디스플레이 지문인식을 지원하는 폴더블폰은 출시된 적이 없다. 특허 문서에는 이 외에도 △S펜 △HDMI 커넥터 지원 등이 기재됐다.

삼성이 두 번 접는 폴더블폰을 언제 선보일지는 미지수다. 다만 레츠고디지털은 “삼성은 최근 관련 특허 출원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이르면 2022년 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