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22 울트라' 윤곽..."5가지 색상 이렇게 나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갤럭시S22 울트라(노트) 예상 렌더링. 사진=렛츠고디지털
<갤럭시S22 울트라(노트) 예상 렌더링. 사진=렛츠고디지털>

삼성전자가 내년 2월 선보일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2' 시리즈의 색상을 확인할 수 있는 예상 렌더링이 공개됐다. 블랙·화이트 등 기본 컬러에 그린, 레드, 퍼플 계열의 새로운 색상이 추가됐다.

IT 전문매체 렛츠고디지털은 30일(현지시간) 시리즈 최상위 모델 'S22울트라(노트)'의 5가지 색상이 모두 포함된 렌더링을 공개했다. 전체 색상은 △블랙 △화이트 △그린 △버건디 레드 △퍼플/로즈다.

S22울트라의 전체적인 외형은 '갤럭시노트'를 닮았다. 각진 모서리에 직사각형 형태다. 화면 베젤(테두리)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베젤 하단이 노트20 울트라와 유사하게 넓은 형태로 배치됐다.

사진=렛츠고디지털
<사진=렛츠고디지털>

후면은 유리 소재에 매트 디자인을 더했다. 무광택 마감 처리돼 얼룩과 지문 등이 두드러지는 현상을 개선, 그림갑을 더욱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S22울트라는 사실상 갤노트 '후속작'이 된다. S펜 전용 슬롯(수납공간) 등 갤노트 핵심 기능을 탑재한다. S펜은 스마트폰 색상에 맞게 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 모델은 S펜 끝 쪽만 본체 색상과 같은 한정판으로 제작될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후면 카메라 모듈이 재설계됐다. 5개의 컷아웃이 뚫린 '물방울' 모양이다. 전작에서 카메라 전체를 둘러싸던 카메라 섬이 사라지고 최종적으로 LG전자 벨벳과 유사한 디자인이 채택됐다.

사진=렛츠고디지털
<사진=렛츠고디지털>

출시가 다가오는 만큼 다양한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일부 외신은 최근 삼성이 S22울트라에 1테라바이트(TB) 스토리지 옵션을 추가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전작 S21 시리즈 최대 용량은 512GB였다.

한편 갤럭시S22 시리즈는 오는 2022년 2월 글로벌 언팩을 통해 공개가 예상된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은 별도의 S22 '비스포크 에디션' 출시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본 색상 외에 파스텔 계열 등 색상을 원하는 대로 조합할 수 있는 방식이다. S펜·카메라 하우징·프레임 등에 색상 선택권을 부여, 투톤 조합을 구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