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삼성 부스 찾은 유영상 SK텔레콤 대표, "소비자 경험 강화·융합" 공감대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2 전시장에서 삼성전자 부스를 찾았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이 유 대표를 맞아 부스에 전시된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소개했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2 전시장에서 삼성전자 부스를 찾았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이 유 대표를 맞아 부스에 전시된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소개했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 2022' 전시장에서 삼성전자 부스를 찾아 '소비자 경험 강화'에 대한 공감대를 표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이 직접 안내를 맡아 부스에 전시된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소개했다.

유 대표는 삼성전자가 CES에서 첫 공개한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S21 팬에디션(FE)을 만져보며 “가볍고 플래그십 못지 않다”는 감상을 전했다. 노 사장은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채택으로 전 모델보다 가볍고 기존 플래그십 보다 가격을 100달러 낮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 사장은 “갤럭시S22에서 갤럭시 에코 시스템 기능을 한 단계 강화할 것”이라며 “소비자 경험 중심으로 높이겠다”고 소개했다. 이에 유 대표도 “우리도 같이 강화하겠다”며 호응했다.

유 대표는 갤럭시Z플립3 비스포크 에디션을 로봇이 조립하는 시연과 마이크로 LED, 스마트싱스 허브 등에 대해서도 관심을 보였다.

유 대표는 “우리는 현재 모바일 중심인데 (삼성전자 부스를 보며)IPTV 등 다양한 영역을 어떻게 아우를까 고민했다”며 “융합을 구체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