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2]정기선 현대重지주 대표 "쉽빌더에서 퓨처빌더로 도약"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세계 1위 십빌더(Shipbuilder·조선사)에서 인류를 위해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퓨처빌더(Future Builder·미래 개척자)로 거듭나겠다.”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는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22에서 미래 조선·해양, 에너지, 기계 등 핵심 사업을 선도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이 CES에 참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술 혁신을 통한 퓨처빌더로 도약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정 대표는 “올해로 현대중공업그룹은 창사 50주년을 맞았다”면서 “다가올 50년은 세계 최고 퓨처빌더가 돼 더 지속가능하고 더 똑똑하며 더 포용적인, 그래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성장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미래 혁신 기술 가운데 △아비커스 자율운항 △액화수소 운반 및 추진시스템 △지능형 로보틱스 및 솔루션 등을 소개했다.

그는 “아비커스는 바이킹 어원인 아비커에서 따온 것으로, 자율운항 핵심 기술은 하이나스(HiNAS)와 하이바스(HiBAS)”라고 말했다. 이어 “하이나스는 테슬라의 오토파일럿과 유사한 것으로, 다양한 센서로 장애물을 자동 인식해 전체 상황을 판단하고, 최적 운항경로를 안내한다”면서 “하이바스는 자동차 서라운드 뷰와 동일한 것으로 대형선박의 자력 이접안을 돕는다”고 설명했다.

아비커스는 작년 6월 포항에서 소형 선박 완전 자율운항에 성공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1분기까지 세계 최초로 대형 선박 자율운항을 통해 대양을 횡단한다는 목표를 잡았다.

정 대표는 해양수소 사업 가능성을 높여줄 핵심 기술로 그린수소 생산기술과 액화수소 운반선을 제시했다. 그는 “계획 중인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 등을 위해서는 부유체 관련 기술이 필요하고, 이는 그린수소 생산 비용 절감에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또 수소를 운반하기 위해서는 수소운반선이 필요한 만큼 액화수소운반선 등 상용화 시점을 앞당기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2025년까지 100㎿ 규모 그린수소 생산플랜트 구축, 세계 최초 2만㎥급 수소운반선 개발 목표를 세웠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과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사장.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과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사장.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정 대표는 건설기계 사업에 대해서는 지능화, 무인화, 자율화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건설현장 무인화를 위해 스마트건설 로봇과 관련 플랫폼 서비스를 2025년까지 상용화한다는 목표다.

정 대표는 “바다는 오랫동안 두려움의 대상이었지만, 자율운항기술이 '안전한 바다'라는 인류의 꿈을 이뤄줄 것”이라면서 “또 (지능화, 무인화, 자율화된) 산업현장과 로봇은 안전성과 편리성을 높여주고, 수소 밸류체인은 기후변화와 에너지위기의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대중공업그룹은 기술적으로 앞서있는 종합중공업그룹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자부한다”면서 “기술 트렌드를 면밀히 살피고 글로벌 기업과 협력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중공업그룹은 CES 2022 컨벤션센터 내 웨스트홀에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이 홀에는 자동차,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관련 기업들이 모여 있다. 정 대표를 비롯해 조석 현대일렉트릭 사장, 조영철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사장 등 현대중공업그룹 주요 경영진이 행사에 참여했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